연결 가능 링크

미한 북한인권협의체 2차 회의…북한인권 개선 공조 강화


14일 한국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제2차 북한인권협의체 회의에서 미한 수석대표인 미국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왼쪽)와 김용현 한국 외교부 평화외교기획단장이 회의 시작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14일 한국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제2차 북한인권협의체 회의에서 미한 수석대표인 미국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왼쪽)와 김용현 한국 외교부 평화외교기획단장이 회의 시작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미국과 한국 간 북한인권협의체 제2차 회의가 오늘(14일) 서울 외교부에서 열렸습니다. 양국은 해외에 파견된 북한 근로자의 인권 문제를 비롯해북한인권 문제의 책임성 규명 강화와 정보 공유 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한 간 북한인권협의체 제2차 회의는 지난달 초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첫 회의에 이어 두 번째입니다.

이번 회의에는 미국 측 로버트 킹 국무부 북한인권특사와 한국 측 김용현 외교부 평화외교기획단장이 각각 수석대표로 참석했습니다.

킹 특사는 북한인권 문제가 미국 내에서 당파를 초월한 초당적인 문제라며 내년에 행정부가 교체돼도 미 의회에서 지속적인 관심을 가질 것으로 본다고밝혔습니다.

14일 한국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제2차 북한인권협의체 회의에서 미한 수석대표인 미국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왼쪽)와 김용현 한국 외교부 평화외교기획단장이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14일 한국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제2차 북한인권협의체 회의에서 미한 수석대표인 미국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왼쪽)와 김용현 한국 외교부 평화외교기획단장이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이어 미국의 차기 행정부도 북한인권과 관련해 미-한 간 긴밀한 공조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북한인권협의체 회의를 통해 양국 간 협력이 더욱 제도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미-한 양국은 이번 회의에서 북한인권 문제 공론화와 정보 공유 방안, 북한인권 책임성 규명 강화 방안, 인권 개선을 위한 실질적 노력 등을 논의했습니다.

또 북한의 해외노동자 인권 문제, 즉 북한 해외노동자에 대한 북한 당국의 임금 갈취와 이동의 자유 제한, 강제노동 등 심각한 인권 상황을 개선하기 위한공조를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합의했습니다.

특히 북한 해외 파견 노동자들의 인권 문제는 현지시간 15일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 산하 제3위원회의 북한인권 결의안에 포함됐습니다.

한국 외교부는 미-한 양국이 미 행정부 교체 등에 따른 공백을 최소화하고 양국 간 긴밀한 공조를 유지해나가기 위해 이번 협의체를 개최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내년 1월 미국의 트럼프 행정부 출범을 앞둔 과도기에도 미-한 간 북한인권 관련 정책을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는 게 중요하다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한국의 국책연구기관인 통일연구원 박형중 박사는 미-한 인권협의체 가동을 계기로 두 나라의 북한인권 문제 논의가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녹취: 박형중 박사 / 한국 통일연구원] “한국에서도 금년에 북한인권법 통과해서 과거와는 다르게 좀더 강력한 조치를 취하는 것인데 동일한 대상을 놓고 한국과 미국이 각각 조치를 취하면 여러 가지 어긋남이 있기 때문에 그런 것들을 극복하고자 한국과미국이 북한인권 문제에 대해서 정부 간에 한 단계 높은 협력을 성취하고자 이번 회의를 하게 된 겁니다.”

14일 미-한 북한인권협의체를 시작으로 이번 주에는 서울과 뉴욕에서 북한인권 관련 행사들이 집중적으로 열립니다.

미국과 일본, 호주, 뉴질랜드, 유럽연합 등 주한 대사들이 모여 북한인권 실태를 공유하고 실질적 개선 방안을 모색하는 간담회가 15일 서울에서 열리고, 16일에는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신임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한국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