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당선인, 박근혜 대통령과 통화 "미한동맹 굳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왼쪽)과 박근혜 한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왼쪽)과 박근혜 한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당선인과 박근혜 한국 대통령 간의 전화통화가 이뤄졌습니다. 미국 대통령 선거 이후 하루 만에 성사된 전화통화에서 양국은 미-한 동맹의 견고함을 재확인했습니다. 한국 측은 차기 미 행정부 출범을 앞두고 정부 차원의 정책 대응방안 마련에 돌입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청와대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당선인과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0일 전화통화를 하고 강력한 미-한 동맹과 한국 방위공약을 재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청와대에 따르면 트럼프 당선인은 10일 오전 9시 55분부터 10여 분 간 박근혜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미국은 한국 방어를 위해 굳건하고 강력한 방위태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흔들리지 않고 미국과 한국의 안보를 위해 끝까지 함께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트럼프 당선인에게 당선 축하 인사를 전하며 미-한 동맹관계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평화의 초석이 돼온 만큼 앞으로도 동맹관계를 강화, 발전시켜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당선인은 100% 동의한다고 답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북 핵 문제가 미-한 양국이 직면한 가장 큰 위협이라며 앞으로도 북한의 도발 가능성이 있는 만큼 단호한 대응을 위해 긴밀한 협력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강력한 대북 제재와 압박의 필요성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번 통화가 트럼프 캠프 측과의 사전 협의에 따라 성사된 것이며 미-한 동맹에 대한 트럼프 당선인의 강한 의지를 반영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 외교부 조준혁 대변인의 10일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조준혁 대변인 / 한국 외교부] “오늘 통화도 트럼프 캠프 측과의 사전 협의에 따라 성사된 것으로서 한-미 동맹에 대한 트럼프 당선인의 강한 의지를 반영한 것입니다. 미 대통령 당선인과의 정상 통화로는 가장 빠른 시일 내에 성사된 것입니다. “

박근혜 대통령은 이보다 하루 앞서 미 대선 결과가 발표된 직후 트럼프 당선인에게 축전을 발송하고 미-한 간 공조를 더욱 굳건히 해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한국 정부는 오바마 현 행정부와 트럼프 차기 행정부 간의 정책기조에 변화가 예상되는 만큼 범 정부 차원의 대응 방안 마련에 들어갔습니다.

청와대는 9일 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회를 열고 미 대선 결과가 한국 안보에 미칠 영향과 대응 방안을 긴급 점검했습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입니다.

[녹취: 박근혜 한국 대통령] “북 핵 미사일 위협이 날로 고조되고 있는 엄중한 상황임을 감안해 인수위 단계부터 미 차기 행정부와의 협력관계를 조기에 구축하여 주기를 바랍니다.”

황교안 국무총리도 9일 미 대선 관련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그동안 미 대선 결과와 관련한 모든 가능성에 대비해온 만큼 각 분야별로 트럼프 당선자의 정책 공약을 점검하고 심층분석해 체계적인 대응 방안을 마련할 것을 강조했습니다.

한국 외교부는 트럼프 당선인 측 외교안보 분야 주요 인사들과 협의를 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 외교부 조준혁 대변인의 10일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조준혁 대변인 / 한국 외교부] “(한국)정부로서는 미국의 신 행정부 하에서 한-미 동맹을 가일층 심화, 발전시키고 양국 간 경제협력관계를 더욱 활성화하기 위한 방안을 면밀히 검토해 나가는 한편 한-미의 강력한 대북 제재, 압박 기조를 흔들림 없이 지속시켜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경주할 계획입니다.”

한국 국방부는 트럼프 행정부의 대 한반도 정책이 트럼프 당선인의 후보 시절 발언과는 차이를 보일 가능성이 있다며, 미 차기 행정부와 한국과의 동맹 조약이 잘 유지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의 주한미군 배치, 미 전략무기의 한반도 상시 순환배치, 조건에 기초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등 기존의 미-한 간 합의사항에 대해 미국 측과의 공조 속에 정상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