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베트남, 일·러 지원 원전건설계획 백지화


태국 방콕 주재 베트남 대사관 앞에서 원자력발전소 반대 집회를 열고있는 시위대. (자료사진)

태국 방콕 주재 베트남 대사관 앞에서 원자력발전소 반대 집회를 열고있는 시위대. (자료사진)

베트남이 일본과 러시아의 지원아래 추진해 온 원자력발전소 건설 계획을 백지화하기로 했습니다.

현지 소식통은 베트남 공산당이 지난 달 행정부에 빠듯한 국가 경제 사정을 감안해 원전 건설 계획에 대한 재검토를 지시했었다고 전했습니다.

베트남 관영언론에 따르면 정부는 10일 국회에 원전 건설 연기 내용을 담은 방안을 제출할 예정입니다.

베트남이 닌투안 주 원자력발전소 건설 계약을 철회하기로 함에 따라 이에 참여키로 한 아베 신조 일본 정부에 타격이 될 전망입니다.

일본의 원자력발전 기술 수출은 아베 총리 경제의 중요한 목표중 하나였습니다.

앞서 러시아는 닌투안 1호 원전 2기 그리고 일본은 닌투안 2 호 원전 2기의 건설 업체로 각각 선정됐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