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도, 1000루피 등 고액권 사용 금지...부패 근절 노력


인도 뭄바이의 사설 환전상이 루피화 지폐를 세고 있다. (자료사진)

인도 뭄바이의 사설 환전상이 루피화 지폐를 세고 있다. (자료사진)

인도 정부가 부정부패와 위조지폐 단속을 위해 500루피와 1천루피 지폐를 전격 회수해 폐지 처리할 계획입니다.

나렌드라 모디 총리는 8일 각료회의 뒤 발표한 긴급 대국민 담화에서 검은 돈과 부정부패는 가난을 근절하는데 최대의 장애물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인도의 이 같은 조치는 수십억 달러 규모의 지하 자금을 주류 경제에 편입시키고 반정부 단체들의 테러 자금을 소탕하기 위한 목적입니다.

인도 반군들은 500루피 위조지폐를 테러 자금에 이용하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인도 경제의 거의 40%는 현금거래가 활발한 중소기업들이 담당하고 있습니다.

경제학자들은 이번 조치로 중소기업들이 피해를 입고 국가 경제 성장에 후폭풍을 가져올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