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안보법 반영 미국과 첫 공동훈련


지난 2010년 12월 일본 해상자위대와 미 해군이 태평양 해상에서 연합훈련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2010년 12월 일본 해상자위대와 미 해군이 태평양 해상에서 연합훈련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일본 자위대가 지난 3월 시행된 안보법을 처음으로 반영하는 미-일 간 공동 군사훈련을 오늘(7일) 시작했습니다.

일본 안보법은 일본이 무력공격을 받을 우려가 있는 등 일본의 평화와 안전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사태가 벌어지면, 자위대가 미군 등의 후방지원 활동을 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이날 오키나와 근처에서 실시된 훈련은 해외에서 무력충돌 등이 발생하는 등 일본에 중요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태가 벌어졌다는 가정 아래, 추락한미군기 탑승자를 항공자위대가 수색 구조하는 과정으로 진행됐습니다.

'블루 크로마이트' 로 명명된 이번 훈련에는 미 해병대와 해군 함정 그리고 오스프리 헬리콥터 등이 동원됐습니다.

오는 9일에는 미-일 구난 비행정이 해상에서 부상자를 구조하는 대규모 훈련이 이뤄집니다.

일본의 기존 ‘주변사태법’은 한반도의 유사시를 가정했지만 이를 개정한 안보법은 후방지원의 지리적 제약을 철폐하고 다른 나라 군에 보급과 수송을 가능하도록 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