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 대통령 '영수회담' 제안, 야당 거부...시국선언, 전국적 공동행동 분위기


한광옥(왼쪽) 대통령 비서실장이 7일 정세균 국회의장을 예방, 영수회담 제안을 비롯한 '최순실 사태' 정국 해법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한광옥(왼쪽) 대통령 비서실장이 7일 정세균 국회의장을 예방, 영수회담 제안을 비롯한 '최순실 사태' 정국 해법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한국의 이모저모를 알아보는 '서울통신' 입니다. 청와대가 '최순실 사태'로 인한 국정혼란을 수습하기 위해 영수회담을 제안했지만, 야권은 김병준 총리 지명자 내정 철회를 비롯한 선결 조건 이행을 촉구하며 거부했습니다. 도성민기자 연결돼 있습니다.

진행자) 전대미문의 국정혼란 상태가 계속되고 있는 이른바 ‘최순실 사태’. 관련 소식으로 시작해보겠습니다. 청와대가 국회에 타개책을 논의하자고 제안했는데, 분위기가 좋지는 않군요?

기자) 박대통령이 국회로 비서실장을 보내 여야 정당 대표들과 함께 하는 회담 제안을 했는데, 야당으로부터는 퇴짜를 맞았습니다. 국정 중단의 위기에 처한 박대통령이 정당대표들과의 정치적 회담을 통해 위기 극복을 모색하고 있지만 야권에서는 김병준 총리 내정자에 대한 지명 철회 등의 선결 조치가 없으면 의미 없는 만남이라고 선을 긋고 있는 상태이고, 정의당에서는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박 대통령 하야 촉구 의견서를 전달했습니다.

진행자) 이번 사태로 여당인 새누리당의 내부 갈등도 연일 뉴스군요?

기자) 대통령이 1호 당적을 가지고 있는 새누리당의 당내 갈등 상황에 극에 치닫고 있습니다. 대선을 1년여 앞둔 시점에 이번 사태로 당이 갈라지는 것이 아닌가 하는 분위기가 감돌고 있는데요. 대통령 지지 의원들을 칭하는 친박과 비박, 주류와 비주류로 양분된 새누리당에서 전직 당 수장이었던 김무성 전 대표가 기자회견을 열어 박대통령의 탈당을 공식적으로 요구했습니다.

진행자) 여당에서의 대통령 탈당 요구 역시 이례적인 상황이지요. 이유는 무엇입니까?

기자) 새누리당 내 갈등 상황이 그만큼 심각하다는 분석입니다. 최순실 국정개입 파문은 국가헌법의 최종 수호자인 대통령이 스스로 헌법 훼손했다는 것이고 국정의 붕괴를 자초한 만큼 탈당으로 책임을 져야 한다는 요구였습니다. 김무성 전대표는 또 거국중립내각을 즉각 수용할 것과 국회에 국무총리 추천 요청 그리고 박 대통령이 내정한 김병준 총리의 지명을 철회 그리고 새누리당 지도부의 전면 사퇴를 주장했는데요. 이에 대해 새누리당 현 지도부에서는 대통령의 탈당을 반대한다고 즉각 입장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 BRIDGE ///

진행자) 최순실 사태로 인한 민심이 모이고 있는 촛불집회와 시국선언은 오늘도 계속됐군요?

기자) 오늘은 한국 최고의 지성이라고 꼽을 수 있는 서울대학교 교수 7200여명 시국선언을 냈습니다. ‘헌정유린 사태를 염려하는 서울대 교수모임’으로 이름 붙인 이들은 전체 서울대 교수진의 1/3에 해당하는 규모로 대통령이 즉각 국정 전반에서 손 뗄 것을 요구했습니다. 2주전부터 대학가를 중심으로 시작된 시국선언은 이제 각기 입장을 밝혔던 시민사회 단체 등이 연대하는 전국규모의 공동 행동체 구성으로 확산되는 분위기이구요. 핵심내용은 역시 대통령의 퇴진과 진상규명 그리고 책임자에 대한 처벌입니다.

진행자) 지난 주말에 있었던 촛불집회 소식도 살펴보지요. 촛불의 밝기가 예상을 넘어섰다구요?

기자) 지난 5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 일대는 시민들이 손에 든 촛불로 가득했습니다. 부모를 따라온 어린아이부터 노인과 청년, 교복차림의 중고등학생 들까지 한 주전인 지난달 29일 첫 촛불 집회의 규모의 배 이상이 되는 촛불이 켜졌는데요. 주최측인 민주노총 등 50여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민중총궐기 투쟁본부 추산으로는 20만명, 경찰 추산으로는 4만8000여명의 시민들이 이날 촛불을 들었습니다.

진행자) 시민들이 촛불을 든 의미는 무엇입니까?

기자) ‘최순실 사태의 진상규명’과 ‘박 대통령의 퇴진’과 ‘책임자처벌’ 등의 목소리를 촛불에 담은 것입니다. 시민들은 청와대쪽으로 향해 모여 앉아 각계 각층의 시민들이 마이크를 잡고 자신의 주장을 말하는 시민발언대에 참여했는데요. 경찰은 당초 시민들의 거리행진을 금한다고 밝혔었지만 표현을 자유를 침해하는 행위라는 법원의 판단이 있었고 경찰과 시민들 사이에 교복 입은 학생들이 완충지대를 자처하면서 세종로와 을지로 일대로의 거리행진도 평화적인 분위기 속에 진행됐지만 시위를 반대하는 입장의 시민들이 집회자들과 충돌하는 상황도 벌어졌습니다.

/// BRIDGE ///

진행자) 서울통신 함께 하고 있습니다. 다른 소식도 알아보지요. 한국 사람들의 건강과 영양상태를 조사한 결과가 나왔군요.

기자) 한국의 질병관리본부가 최근 10년간 국민 건강상태를 비교 분석했습니다. 최근 10년간 한국사람들은 예전에 비해 많이 걷지 않고 있고, 더 많이 먹는 쪽으로 변화하고 있었는데요. 그런 영향으로 비만 등 건강에 적신호가 켜졌다는 소식입니다.

진행자) ‘덜 걷고, 더 많이 먹고 있다’는 이야기군요?

기자) 최근 1주일 동안 걷기를 1회 10분 이상 하루 30분 이상 5일 동안 실천한 것을 의미하는 ‘걷기실천율’이라는 것이 있는데요. 최근 10년 사이에 60.6%에서 41.2%로 줄어들었습니다. 반면에 하루 지방 섭취량은 45.2g에서 51.1g으로 늘었다는 겁니다. 1주일마다 삼겹살 1인분(150g)을 더 먹는 것과 유사하다고 하는데요. 커피와 탄산음료 등 음료류 섭취량은 지난 10년 사이에 남녀 모두 3배 이상 늘었고, 나트륨 섭취 비율은 269.9%에서 200.1%로 줄었고, 19세 이상 성인 남자 흡연률은 지난해 39.3%를 기록해 역대 최소수준까지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진행자) 비정상적으로 살이 찐 상태를 걱정하고 있나 봅니다. ‘비만지도’라는 것이 만들어졌군요?

기자) 비만을 야기하는 한국민들의 생활 습관과 주위 환경과의 관계 등을 자세하게 분석해 비만문제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해 만든 것인데여. 한국의 전체 지도에 색을 칠해 그 진하기의 정도로 지역별 비만 특성을 구분해 놓은 것입니다. 분석에 활용된 자료는 지난 2008년부터 2015년까지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가지고 있는 1억3만 건의 국민 건강검진결과입니다.

진행자) 그러니까 비만의 정도나 심각성이 지역별로 차이가 있었다는 의미이군요?

기자) 현재의 비만 정도와 함께 비만으로 인한 유병률도 분석해 보니 강원도과 제주도 쪽이 좋지 않게 나타났습니다. 두 지역의 고도비만과 비만으로 인한 유병률이 높았는데요. 도시지역에 비해 도서산간지역의 비만율이 더 높게 나타났다는 것은 지역별 주민들의 생활습관과 건강인식, 소득수준에 따른 식습관 관리와 신체활동 등 건강상태에 영향을 주고 있다는 의미입니다. 전문가들은 주민들의 건강을 살피는 지방 정부의 맞춤 노력과 대책이 중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진행자) 서울통신, 오늘 여기까지 듣겠습니다. 지금까지 도성민기자였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