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외교장관, 한중일 주재 미국대사 면담…북 핵 미한 공조 강조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이 7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한국, 중국, 일본에 주재하는 미국대사와 면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맥스 보커스 주중 미국대사(왼쪽부터), 캐럴라인 케네디 주일 미국대사, 윤병세 한국 외교장관,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이 7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한국, 중국, 일본에 주재하는 미국대사와 면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맥스 보커스 주중 미국대사(왼쪽부터), 캐럴라인 케네디 주일 미국대사, 윤병세 한국 외교장관,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은 오늘(7일) 서울 외교부를 예방한 마크 리퍼트 주한 미 대사와 맥스 보커스 주중 미 대사, 그리고 캐럴라인 케네디 주일 미 대사를 만나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에 대한 굳건한 미-한 공조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윤 장관은 특히 유엔 안보리의 새로운 대북 제재 결의와 미-한 양국의 독자 제재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북한에 대한 강력한 제재와 압박 기조를 재확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중-일 주재 미국대사의 외교부 예방은 서울에서 열리는 연례 동북아 지역 주재 미국 공관장회의를 계기로 이뤄졌습니다.

VOA 뉴스 한상미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