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전직 미 언론인, 한국 생활기 출간..."안보 불안 익숙해진 국민들"


미국인의 한국 생활기 '서울맨(Seoul Man)'을 펴낸 전직 언론인 프랭크 에렌스 씨(왼쪽)가 지난 2일 VOA를 방문했다.

미국인의 한국 생활기 '서울맨(Seoul Man)'을 펴낸 전직 언론인 프랭크 에렌스 씨(왼쪽)가 지난 2일 VOA를 방문했다.

북한의 도발에 크게 반응하지 않는 한국인들의 모습이 외국인의 눈에는 어떻게 비쳐질까요? 전직 기자 출신으로 한국의 한 대기업 중역을 지낸 미국인이 외국인의 서울살이에 대한 책을 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불량배 옆 집에 사는 것에 익숙해진 사람들.”

전직 미국 언론인이 한국인들의 안보불감증에 대해 내린 나름의 평가입니다.

20여 년 간 `워싱턴 포스트’ 신문 기자로 일하다 현대자동차로 자리를 옮겨 3년 간 한국에 머물렀던 프랭크 에렌스 씨가 책을 냈습니다.

한국사회와 기업문화, 한국인들의 가치관을 외국인의 시각에서 관찰한 `서울 맨’ (Seoul Man) 이란 제목의 이 책은 한국인들이 북한의 도발에 대응하는 태도에 대한 내용도 있습니다.

에렌스 씨는 2일 `VOA’와의 인터뷰에서 2010년 북한의 연평도 도발 당시 자신이 근무하던 사무실의 상황을 전했습니다.

[녹취:에렌스] “Right when it was happened fighter jets screamed low over our 21 story..”

전투기가 서울의 현대타워 위로 굉음을 내며 저공 비행하는 것이 무서워 벌떡 일어나서 창 밖을 내다봤는데, 주변의 한국인 동료들은 별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는 설명입니다.

에렌스 씨는 몇 시간이 지나서야 뉴스를 통해 북한이 연평도를 포격했으며, 전투기가 왜 서울 도심을 지나갔는지 알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에렌스 씨는 2011년 12월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사망했을 당시의 경험도 소개했습니다.

김 위원장 사망 소식이 보도된 지 8시간이 지나도록 자신이 거주하던 미군기지의 한국인 경비원이 이 소식을 전혀 몰랐는데, 이에 대해 이해할 수 없었다는 겁니다.

[녹취:에렌스] “I was immediately struck with this idea that I could live here…”

에렌스 씨는 한국인 경비원의 이 같은 반응을 접한 순간, “한국에 40년을 살아도 이 나라를 완전히 이해할 수는 없겠구나”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습니다.

에렌스 씨는 한국인들이 북한의 도발을 계속 ‘흡수’하고 감수하는 방법을 체득하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불량배 옆 집에 사는 것에 익숙해진 사람들”이라는 것입니다.

에렌스 씨는 자신도 점점 한국인들과 비슷한 마음가짐을 갖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에 도착한 직후에는 ‘전쟁 지대’에 왔다고 생각했지만, 6개월 후에는 무덤덤해졌다는 것입니다.

[녹취:에렌스]”I think there’s a feeling among South Koreans that the North will never…”

에렌스 씨는 “미국과 한국이 북한을 흔적도 없이 없애버릴 수 있다는 점을 아는 북한이 한국에 대해 절대로 전면적인 공격을 할 수 없을 것이라고 한국인들이 생각하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또 중국이 북한의 도발을 어느 정도 통제하고 있다는 생각도 한국인들을 안심시키는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