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클린턴-트럼프 지지율 접전...오바마·샌더스 지원 유세


3일 미국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후보(왼쪽)와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대통령 후보가 노스캐롤라이나 주에서 선거 유세를 하고 있다.

3일 미국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후보(왼쪽)와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대통령 후보가 노스캐롤라이나 주에서 선거 유세를 하고 있다.

미국 대통령 선거가 4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와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가 어제 (3일) 경합주인 노스캐롤라이나에서 격돌했습니다.

클린턴 후보는 노스캐롤라이나 주 랄리 등에서 유세를 가졌으며, 이 자리에는 민주당 대통령 경선 후보였던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도 참석해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클린턴 후보는 앞서 같은 주 그린스빌 유세에서 트럼프 후보는 항상 자신을 우선시하고 그 과정에 상처받는 사람들을 돌보지 않는다고 비난했습니다.

바락 오바마 대통령도 이날 플로리다 주 잭슨빌에서 클린턴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섰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지지자들에게 역사를 만들 소중한 기회를 잃지 말라고 당부했습니다.

트럼프 후보는 어제까지 플로리다 주 유세를 가진 뒤 노스캐롤라이나 주 셀마로 이동해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트럼프 후보는 유세에서 클린턴 후보의 남편인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성추문 사건을 상기시킨 뒤, 또 다시 클린턴 가문의 대통령 등장은 필요치 않으며,미국은 일할 준비가 돼 있는 사람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어제 발표된 ‘뉴욕타임스’ 신문과 ‘CBS’ 방송의 공동 여론조사에서는 클린턴 후보에 대한 지지도가 45%로 트럼프 후보의 42%를 3%포인트, ‘워싱턴포스트’ 신문과 ‘ABC’ 방송 조사에서는 47% 대 45%, 2%포인트 차로 앞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