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주민 평균수명, 한국 국민 보다 11년 이상 짧아


북한 함경북도 회령의 한 병원에서 북한 주민이 영양실조에 걸린 아이들을 안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 함경북도 회령의 한 병원에서 북한 주민이 영양실조에 걸린 아이들을 안고 있다. (자료사진)

남북한 사람들의 평균수명 차이가 11년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대한민국정책센터 조경숙 연구원이 최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에 실은 보고서에 따르면 2015년 현재 한국의 평균수명은 여자84.6세, 남자 78.0세였습니다.

북한의 평균수명은 여자 73.3세, 남자 66.3세로 한국과 비교하면 각각 11.3세와 11.7세가 짧았습니다.

지난 1990년엔 3년 정도에 불과했던 남북한 평균수명 차이가 벌어진 것은 1990년대 북한의 대홍수 등 자연재해와 그에 따른 식량난과 경제난, 보건의료체계 붕괴 등이 영향을 미친 때문으로 보고서는 분석했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