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경없는 기자회 "북한 김정은, 최악의 언론자유 약탈자"


지난달 5월 북한 평양 326 전선공장 벽에 대형 선전 포스터가 걸려 있다. (자료사진)

지난달 5월 북한 평양 326 전선공장 벽에 대형 선전 포스터가 걸려 있다. (자료사진)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세계 최악의 언론자유 탄압자 가운데 한 명으로 지목됐습니다. 북한에는 최고 지도자를 찬양하는 선전선동 이외에독립적인 언론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겁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제 언론감시단체인 국경없는 기자회가 2일 전세계 최악의 언론자유 약탈자 35명 가운데 한 명으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지목했습니다.

앞서 김 국무위원장은 지난 2012년과 2013년에도 명단에 이름이 올랐습니다.

국경없는 기자회는 이번에 3년 만에 다시 명단을 발표하면서, 북한에는 당과 군, 특히 최고지도자를 찬양하는 선전을 위한 한 종류의 언론만 존재한다고지적했습니다.

또 북한 언론인들은 한 번만 잘못해도 심한 처벌을 받는다며, 김 위원장의 이름을 잘못 적은 언론인이 3개월 동안 재교육시설에 수감됐다고 전했습니다.

아울러 북한은 외부세계 소식으로부터 완전히 고립돼 있으며, 누구도 인터넷에 접근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북한 정권은 외국 언론에 취재비자를 거의 발급하지 않고 있다며, 대규모 문화 행사나 외국 관리 방문시 예외적으로 비자를 발급하지만, 이 때외국 언론인들은 면밀히 감시되고 일반 주민들과의 대화가 금지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밖에 북한 주민들은 외국의 라디오 방송을 듣는 것 만으로도 수용소로 보내질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경없는 기자회는 북한을 방문할 기회를 얻은 소수의 외국 언론인들도 위험을 무릅쓸 수밖에 없다고 전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이 단체는 지난 5월, 영국 `BBC’ 방송의 루퍼트 윙필드 헤이즈 기자가 공정한지 못한 보도를 했다는 이유로 북한 당국에 의해 체포됐다 추방된 사례와, 미국 여기자 유나 리와 로라 링 씨가 2009년 북한에 체포돼 12년 노동교화형을 선고 받았다 석방된 사례를 들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