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셀 미 차관보 “사드 배치 계획대로 진행…미 고위 당국자 북핵 문제에 총동원”


대니얼 러셀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가 3일 워싱턴 외신기자클럽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대니얼 러셀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가 3일 워싱턴 외신기자클럽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미 국무부 고위 관리가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의 한반도 배치는 한국의 현 정치 상황과 별개로 계속 추진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 고위 당국자들이 북 핵 문제 해결을 위해 협력하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대니얼 러셀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사드의 한반도 배치가 계획대로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러셀 차관보] “I am not aware of any changes…”

러셀 차관보는 3일 워싱턴의 외신기자클럽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현 시점에서 사드 배치 계획을 포함한 미-한 동맹관계의 중요한 우선순위에는 아무런 변화가 없다고 확인했습니다.

최근 한국 박근혜 정권이 ‘최순실 게이트’로 불리는 `비선실세’ 국정개입 사건으로 곤경에 처해 있지만, 사드 문제가 영향을 받진 않을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러셀 차관보는 미국과 한국 두 나라가 “어떤 정치적 상황 속에서도 지난 60년 간 이어진 동맹이 계속 효과적으로 작동한다는 점과, 북한의 중대한 위협을 확실히 막고, 이에 대한 역량을 키울 수 있다는 데 대한 자신감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사드는 방어 수단일 뿐, 정치적 의도가 없다는 기존의 입장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러셀 차관보] “This is a necessary and common sense….”

사드는 북한의 미사일 위협에 노출된 미군의 중요한 자산과 병력이 있는 한정된 지역, 즉 한국 남부를 보호하기 위한 목적이라는 겁니다.

러셀 차관보는 이어 사드는 필수적이고 상식적인 체계라면서, 중국을 비롯한 다른 나라에 어떤 신호를 주려는 목적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러셀 차관보는 이날 존 케리 국무장관과 애슈턴 카터 국방장관, 사만다 파워 유엔주재 대사, 수전 라이스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토니 블링큰 국무부 부장관 등이 최근 한국과 일본, 중국 당국자들과 만난 사실을 언급하며, 미국 정부가 고위 당국자들을 활용해 북 핵 문제 해결에 앞장서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러셀 차관보] “Speaking of North Korea…”

러셀 차관보는 이 같은 움직임이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끝내고, 안보리 결의 2270호의 이행과 더불어 북한의 불법 프로그램에 대한 접근을 막기 위한 공동 노력의 일환”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