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집트, 환율 자유화...통화가치 48% 절하


이집트 수도 카이로 시내 환전소 앞을 지나고 있는 시민들. (자료사진)

이집트 수도 카이로 시내 환전소 앞을 지나고 있는 시민들. (자료사진)

이집트 중앙은행은 3일 환율 자유화 정책을 시행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이집트 중앙은행은 이날 환율 자유화 결정이 외환시장의 왜곡을 막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이번 조치가 외환 암시장을 근절하고 국제통화기금(IMF)의 구제 금융을 받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IMF는 이집트의 환율제도 개선을 전제로 120억 달러 규모의 차관을 주기로 결정한 바있습니다.

이날 이집트 파운드화의 가치는 48% 가량 절하됐습니다.

중앙은행은 외환시장 입찰에서 달러당 이집트 파운드화를 매입할 때 13파운드, 매각할 때 13.5파운드로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종전 가격은 달러당 8.88 파운드였습니다.

중앙은행은 이와 함께 기준금리도 3% 포인트 인상했습니다.

이집트에서는 지난 수년간 정치적 소요사태와 테러 증가로 관광산업과 해외 직접 투자가 침체되면서 이집트 외환보유고가 크게 줄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