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말레이시아, 중국서 연안임무용 군함 4척 구매 계획


중국을 방문한 나집 라자크 말레이시아 총리(왼쪽)가 1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리커창 중국 총리와 서명식에 참석했다.

중국을 방문한 나집 라자크 말레이시아 총리(왼쪽)가 1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리커창 중국 총리와 서명식에 참석했다.

중국을 국빈방문 중인 말레이시아의 나집 라작 총리가 중국과의 군사협력에 관한 새로운 조치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말레이시아는 또 나집 총리의 방문 중 중국으로부터 연안임무함 4척을 구입하기로 했습니다.

나집 총리는 어제(1일) 베이징에서 중국 군함 구매에 관한 사항을 직접 관장했습니다. 군함 구매 가격은 자세히 공개되지 않았지만 이번 계약은 말레이시아 정부가 최근 국방예산을 13% 삭감한다고 발표한 가운데 이뤄졌습니다.

중국의 ‘차이나 데일리’ 신문은 오늘자 사설에서 말레이시아가 중국에서 연안임무함을 구매함으로써 양국 간 처음으로 중요한 방위협정에 합의했다는나집 총리의 발언을 전했습니다.

나집 총리는 처음 인도될 선박 2척은 중국에서, 나머지 2척은 말레이시아에서 건조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의 주요 안보 우방인 말레이시아는 2년 전 중국이 남중국해에서 영유권 주장을 강화하면서 불확실성이 고조되는 가운데 양국 간 합동군사훈련을 실시했습니다.

나집 총리는 취임 초 바락 오바마 대통령과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면서 골프 회동을 갖기도 했지만 지난 7월 미 법무부가 말레이시아 국영투자회사 비리의혹과 관련해 10억 달러를 압류하자 관계가 흔들렸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