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최순실 사태' 관련 "미-한 동맹이 우선 순위"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 (자료사진)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 (자료사진)

백악관이 미-한 동맹의 굳건함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한국의 “최순실 사태”와 관계 없이, 두 나라 동맹에 우선 순위를 둘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과 한국의 동맹 관계는 여전히 강력하고 견고하다고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조시 어니스트 대변인] “What I would just reiterate as a general matter is that the alliance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the Republic of Korea is strong and durable.”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1일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 원' 기내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국정농단 사태에 대해 오바마 대통령이 주목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어니스트 대변인은 관련 기사를 읽었지만 보도 내용을 대통령에게 따로 전달하지는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오바마 대통령이 이번 가을 라오스에서 박 대통령과 만나 역내 안보 우려 사안들에 대해 대화를 나눴고, 한국민들에게 안전을 제공하기 위한 협력 노력에 대해서도 구체적으로 논의할 기회를 가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어니스트 대변인은 (최순실 사태 관련) 한국 국내 정치 상황에 대해서는 한국인들이 논의하고 토론할 일이라며, 이 문제에 개입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조시 어니스트 대변인] “As it relates to the domestic political situation in South Korea, that's an issue for the South Korean people to discuss and debate -- something I wouldn't weigh in on from here.”

그러면서 이는 오바마 행정부가 한국과의 동맹을 최우선시한다는 점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캐티나 애덤스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전날 ‘VOA’에 북한이 ‘최순실 사태’에 대한 비난 공세를 이어가고 있는 것과 관련해, 다른 나라 민주주의의 내부 상황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는다는 원칙만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