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남북하나재단 이사에 탈북민 첫 임명


탈북민의 남한 정착을 지원하는 통일부 산하 공공기관인 남북하나재단 이사로 탈북민 2명이 처음으로 임명됐다. 1일 한국 통일부에 따르면 남북하나재단 신규 이사로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수석전문위원을 역임한 탈북민 현성일 하나재단 자문위원과 역시 탈북민인 현인애 통일연구원 객원연구위원,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 출신인 박찬봉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총장 등 3명이 신규 임명됐다. 왼쪽부터 이형철 법무법인 로고스 변호사, 박찬봉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총장, 홍

탈북민의 남한 정착을 지원하는 통일부 산하 공공기관인 남북하나재단 이사로 탈북민 2명이 처음으로 임명됐다. 1일 한국 통일부에 따르면 남북하나재단 신규 이사로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수석전문위원을 역임한 탈북민 현성일 하나재단 자문위원과 역시 탈북민인 현인애 통일연구원 객원연구위원,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 출신인 박찬봉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총장 등 3명이 신규 임명됐다. 왼쪽부터 이형철 법무법인 로고스 변호사, 박찬봉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총장, 홍

한국 통일부는 남북하나재단의 새 이사로 탈북민 출신인 현성일 하나재단 자문위원과 현인애 통일연구원 객원연구원 등 3명이 임명됐다고 밝혔습니다.

현성일 이사는 김일성대 영문학과 출신으로 지난 1996년 잠비아주재 북한대사관에서 3등 서기관으로 근무하다 탈북했습니다. 현 이사는 현철해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의 조카로 빨치산 가문으로서는 첫 탈북이었습니다.

현인애 이사는 김일성대 철학부를 졸업하고 청진의과대학에서 철학을 가르치다 탈북했습니다.

하나재단은 탈북민들의 남한 정착을 지원하는 한국 통일부 산하 공공기관으로 이 기관의 이사로 탈북민이 선임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VOA 뉴스 박병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