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정부 "NGO 대북 수해지원 문제 없어…관련지침 통보"


북한 적십자 소속 재난대응요원들이 지난 8월말 함경북도 회령시 주변 홍수 피해 지역에서 피해 규모를 파악하고 있다. 국제적십자가 지난달 공개한 북한 수해 보고서에 들어있는 사진이다.

북한 적십자 소속 재난대응요원들이 지난 8월말 함경북도 회령시 주변 홍수 피해 지역에서 피해 규모를 파악하고 있다. 국제적십자가 지난달 공개한 북한 수해 보고서에 들어있는 사진이다.

미국 국무부는 북한 함경북도 수해와 관련해 미국 민간단체들의 인도적 지원에 아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미국은 북한 주민들이 처한 상황을 우려하면서 국제사회의 지원 현황을 지켜보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국무부는 미국의 민간단체들이 원할 경우 대북 수해 지원을 할 수 있다는 입장을 분명히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캐티나 애덤스 대변인] “We have made clear to several U.S. NGOs that they are free to provide aid, should they choose to do so.”

캐티나 애덤스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31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국제기구들이 대북 지원 자금 모금에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앞서 북한 당국은 지난 8월 말과 9월 초 사이에 발생한 홍수로 138명이 사망하고 400여 명이 실종됐으며 이재민도 6만9천여 명에 이른다고 밝혔습니다.

또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은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서 수해 지역 내 14만 명이 생존을 위한 즉각적 지원이 필요하고 60만 명은 어떤 형태로든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애덤스 대변인은 미국이 북한의 인도적 상황과 주민들의 안녕을 매우 우려하고 있다면서, 북한 수해에 대한 국제사회의 대응을 계속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캐티나 애덤스 대변인] “We remain deeply concerned about the humanitarian situation in the DPRK and the well-being of the North Korean people and are continuing to monitor the international response to the flooding in the DPRK.”

애덤스 대변인은 그러나 대북 지원의 효율성과 분배의 투명성에 대한 미국 정부의 평가를 묻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습니다.

로버트 킹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는 지난달 미국 정부가 북한에 대한 수해 복구 지원을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정부는 요청을 받지 않을 경우 지원을 하지 않는 게 원칙인데, 북한으로부터 그런 요청이 없었다는 겁니다.

미 국무부의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가 지난 9월 말 워싱턴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킹 특사는 당시 북한에 대한 수해 지원을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의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가 지난 9월 말 워싱턴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킹 특사는 당시 북한에 대한 수해 지원을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미국의 한인단체인 재미동포전국연합회는 지난 25일 ‘VOA’에, 대북 제재 위반을 우려해 북한 수해 성금 모금을 중도에 포기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박문재 수석부회장] “생션(제재)이 최근에 와서 강화됐기 때문에 돈을 송금하려는 시도만 해도 불법이라고 하니까 하질 못했죠.”

그러나 익명을 요구한 재무부의 한 관리는 최근 ‘VOA’에 재무부 산하 자산통제국이 대북 제재에 의해 금지된 거래를 예외적으로 허용한다며, 특정 문건(general License No. 5)은 가뭄과 홍수 등이 발생했을 때 일부 비정부기구가 북한의 인도적 필요를 충족하는 지원을 할 수 있게 한다고 밝혔습니다.

따라서 미국인이나 영주권자들은 북한의 가뭄과 수해 복구 노력이나 다른 인도주의 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이런 단체에 현금을 기부할 수 있다고 이 관리는 설명했습니다.

미국 정부의 대북 지원은 지난 2011년 이후 중단된 상태입니다.

국무부는 그동안 인도주의 지원은 정치나 안보 문제와는 별개라는 원칙을 강조해 왔습니다.

다만 해당 국가가 얼마나 절실히 지원이 필요한지 살펴보고, 지원이 필요한 다른 나라들의 사정과 비교하며, 구호물자가 원래 의도대로 주민들에게 제대로 전달되는지 확인할 수 있는지 고려해야 한다는 지원 원칙을 제시해왔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