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통일부 장관 "탈북자들은 고향이 북한인 한국인”


홍용표 한국 통일부장관이 3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북한이탈주민학회 10주년 기념 학술대회 '탈북자 3만시대 자립적 삶과 통일준비'에서 축사하고 있다.

홍용표 한국 통일부장관이 3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북한이탈주민학회 10주년 기념 학술대회 '탈북자 3만시대 자립적 삶과 통일준비'에서 축사하고 있다.

홍용표 한국 통일부 장관은 탈북자의 정체성과 관련해 ‘고향이 북한인 한국인’이라는 말이 마음에 와 닿았다며 이런 인식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홍 장관은 서울에서 열린 북한이탈주민학회 10주년 기념 학술대회 축사에서 탈북자 3만 명 시대를 맞아 한국 정부도 정책을 개선하고 탈북자들을 사회의 일원으로 껴안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홍 장관은 탈북자 3만 명 시대의 새 정책의 방향은 기존의 보호와 지원을 넘어 자립과 자활, 무엇보다 사회통합이라는 측면에서 함께 통일을 만들어가야 한다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