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시아 군, 나토 대응 발틱해 전력 보강"


러시아 전함이 블라디보스톡 동부 도시 연안에서 대잠수함 미사일 발사 훈련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러시아 전함이 블라디보스톡 동부 도시 연안에서 대잠수함 미사일 발사 훈련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러시아가 북대서양 조약기구, 나토의 역내 군사력 증강에 대응해 발틱함대의 화력을 강화하고 있다고 러시아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이 같은 보도는 나토가 러시아의 공격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러시아 국경 부근에 냉전 시대 이래 최대 규모의 군사력 증강을 계획하는 가운데 나왔습니다.

러시아 일간 ‘이즈베스티아’ 신문은 군 소식통을 인용해 5대의 군함 중 첫 2대가 이미 발틱 해에 진입했으며, 곧 러시아 칼리닌그라드에 새로 구성된 사단에 포함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칼리닌그라드는 폴란드와 리투아니아 사이에 위치해 유럽에 둘러 싸인 지역입니다.

또 다른 소식통도 ‘인테르팍스 통신’에 이들 전함 2대가 며칠 안에 발틱함대에 합류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이달 초 군함 2대가 지중해를 경유할 것이라고 밝힌 러시아 국방부는 이에 대해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나토와 스웨덴 군은 러시아 군함2대가 발틱 해에 진입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이즈베스티아' 신문은 특히 러시아 발틱함대가 오는 2020년까지 같은 미사일로 무장한 소형 군함 3대를 추가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신문은 또 발틱함대가 러시아의 바스티온과 발 지상미사일 시스템으로 화력을 보강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스웨덴 국방장관은 발틱 해에 러시아 군함이 배치되면 역내 긴장이 고조될 것이라고 우려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