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라크 모술 탈환작전 이래 난민 1만여 명 발생"


지난 25일 이라크 모술에서 9km 떨어진 토브자와 마을에서 주민들이 이라크 정예부대와 ISIL의 교전을 피해 달아나고 있다.

지난 25일 이라크 모술에서 9km 떨어진 토브자와 마을에서 주민들이 이라크 정예부대와 ISIL의 교전을 피해 달아나고 있다.

이라크에서 모술 탈환 작전이 시작된 이래 1만여 명의 피난민이 발생했다고 국제이주기구 (IOM)가 밝혔습니다.

유엔도 지난주 모술 탈환 작전 초반 몇 주 만에 20만 명의 난민이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국제 인도주의단체들이 당장 지원을 제공할 수 있는 난민 규모는 7만 명에 불과합니다.

유엔은 또 모술 주변에서 ISIL에 의한 비사법적 살인과 즉결처형에 관한 초기 보고들을 접수했다고 밝혔습니다.

유엔인권기구 대변인은 어제 (25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기자들에게 이 같은 보고들이 충분히 검증되지는 않았다면서도, ISIL이 모술 외곽의 한 건물에 있던 이라크 전직 경찰관 50명을 살해하고 사피나 마을에서 15명의 민간인들을 처형해 시신을 강에 던졌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변인은 또 70명의 민간인 시신에서 총자국을 발견했다는 이라크 군의 보고도 있었다고 밝혔지만 누가 이들을 살해했는지는 분명치 않습니다.

유엔은 이에 따라 이라크와 동맹 군에 병사들이 국제 인도주의 법에 따라 행동하도록 확실히 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한편 미국 관리들은 24일 현재 모술 주변 ISIL 영토 중 800 제곱킬로미터 이상을 탄환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