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가정보국장 "북한 핵포기 가망없어…핵능력 제한이 최대치"


제임스 클래퍼 미 국가정보국장이 25일 뉴욕에서 열린 미국외교협회(CFR) 주최 세미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제임스 클래퍼 미 국가정보국장이 25일 뉴욕에서 열린 미국외교협회(CFR) 주최 세미나에서 발언하고 있다.

미 정보당국 고위 관리가 북한의 핵 포기 가능성에 회의적인 시각을 내비쳤습니다. 최선의 방안은 핵 능력을 제한하는 것인데 이마저도 어렵다고 우려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을 비핵화하겠다는 생각은 가망 없는 것이라고 제임스 클래퍼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이 밝혔습니다.

[녹취: 제임스 클래퍼 국장] “I think the notion of getting the North Korean denuclearize is probably the lost cause. They are not going to that. That is their ticket to survival.”

클래퍼 국장은 25일 뉴욕에서 열린 미국외교협회(CFR) 주최 세미나에서 핵무기는 북한의 “생존을 위한 티켓”이라며, 핵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단언했습니다.

이어 2014년 방북 당시 북한의 입장에서 세상이 어떻게 보이는지 잘 경험했다며, 그들은 포위돼 있고 피해망상적 생각을 하고 있었다고 회고했습니다.

따라서 그들의 핵무기 역량이 어느 정도이든 이를 포기하도록 만들겠다는 생각은 애당초 성공 가능성이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클래퍼 국장은 바랄 수 있는 최대치는 북한의 핵 능력에 대한 일종의 제한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제임스 클래퍼 국장] “Well, the best we can probably hope for is some sort of a cap. But they are not going to do that just because we ask them; there is going to be some significant inducements.”

하지만 북한은 이마저도 미국이 요구한다고 순순히 응하지 않을 것이며, 뭔가 중대한 유인책이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클래퍼 국장은 북한의 미사일 역량과 관련한 질문에 이동식 대륙간탄도미사일인 KN-08를 예로 들며, 시험을 해보지 않아 작동 여부를 북한이나 미국 모두 모른다고 답했습니다.

그럼에도 최악의 상황을 가정해 대비해야 한다며, 북한이 무기를 탑재한 미사일을 잠재적으로 알래스카와 하와이를 포함한 미국 일부 지역까지 쏠 수 있는 능력을 갖춘 것으로 본다고 평가했습니다.

[녹취: 제임스 클래퍼 국장] “But nevertheless we ascribe to them the capability to launch a missile that have a weapon on it that potentially could reach parts of the United States, certainly including Alaska and Hawaii.

클래퍼 국장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해 군사적인 것과 제재 등 많은 대처 방안이 있다며, 만약 군사적 방안이 시행된다면 그 과정에서 매우 큰 영향을 미칠 텐데 운 좋게도 그런 결정은 정보 당국이 내리는 게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클래퍼 국장은 이어 미국이 훌륭한 무기인 정보를 활용하지 않고 있는 것을 답답하게 느낀다며, 정보야말로 북한이 매우 우려하는 부분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제임스 클래퍼 국장] “What does bother me a bit is we don’t’ capitalize on our great weapon which is information. And that’s something they worry about a lot.”

그러면서 비무장지대를 따라 대북확성기 방송을 틀거나 비정부기구들이 전단을 북한에 떨어뜨리면 그들은 완전히 미쳐버린다고 말했습니다.

클래퍼 국장은 이것이 북한의 취약점인데, 미국이 이를 제대로 활용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존 커비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핵 포기 가망이 없어 보인다는 클래퍼 국장의 발언이 미 행정부 차원의 평가인지 묻는 질문에, 검증 가능한 한반도 비핵화를 계속 추진한다는 미국의 정책에 변한 게 없다고 답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