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법원, 폭스바겐 배출가스 조작 피해금 147억달러


독일 자동차업체 폭스바겐의 베를린 매장 외부에 회사 로고가 걸려있다.

독일 자동차업체 폭스바겐의 베를린 매장 외부에 회사 로고가 걸려있다.

미국 법원이 독일 자동차업체 폭스바겐의 배출가스 조작에 대한 소비자 피해 배상금 약 147억달러를 승인했습니다.

AP 통신 등에 따르면 법원은 25일 폭스바겐이 제시한 합의안이 "공정하고 합리적이고 적절하다"면서 이 같이 결정했습니다.

이에 따라 폭스 바겐 측은 배출가스가 조작된 차량 소유주 47만5천명에게 5천~1만달러를 지급하게 됐습니다. 이와는 별도로 차량 소유주들은 폭스바겐에 자신의 차량을 되팔거나, 차량을 무료로 수리 받을 수 있습니다.

이번 합의금에는 미 환경보호청(EPA)의 배상금과 배출가스 저감 차량 개발을 위한 연구비용도 포함됐습니다.

다만 폴크스바겐은 배상금과는 별도로 미 정부에 거액의 벌금을 낼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