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2차 대북 인권제재 명단 작성 중"


스콧 버스비 미 국무부 민주주의인권노동 담당 부차관보. (자료사진)

스콧 버스비 미 국무부 민주주의인권노동 담당 부차관보. (자료사진)

미국 정부는 북한의 인권 유린에 연루된 개인과 기관의 명단을 담은 2차 대북 인권제재 명단을 작성하고 있다고, 미 정부 고위 관리가 밝혔습니다. 이 관리는 오는 12월에 명단을 발표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국무부의 스콧 버스비 민주주의 인권 노동 담당 부차관보는 국무부가2차 대북 인권제재 명단을 작성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버스비 부차관보] We are in the throes of now putting together of second list of individuals and entities……

버스비 부차관보는 25일,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한미문제연구소가 주최한 토론회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버스비 부차관보는 북한의 인권 유린에 책임이 있는 개인과 기관의 명단을 작성하고 이들을 제재할 것을 요구하는 북한 제재와 정책 강화법에 따라, 국무부는 6개월 마다 새로운 제재 대상을 지정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오는 12월에는 새로운 명단을 발표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미국 국무부는 지난 7월6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등 북한 정권 내 개인 15 명과 8개 기관을 인권 제재 대상자로 지정했습니다.

미국 정부가 인권 문제와 관련해 북한의 개인과 단체를 제재 대상으로 지정한 것은 이 때가 처음이었습니다.

버스비 부차관보는 이 같은 대북 인권제재가 북한 지도부와 당국자들에게 보내는 경고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버스비 부차관보] Particularly mid-level officials at prison camps, interrogators, defector chasers that their actions are not hidden……

특히, 정치범 수용소의 중간 간부들, 심문관들, 탈북자 추적자 같은 사람들에게, 전 세계가 그들의 행동을 주시하고 있으며, 언젠가는 그 같은 행동에 대한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는 분명한 경고라는 겁니다.

버스비 부차관보는 이 같은 인권 제재를 통해 일부 당국자들이 인권 유린 행위를 중단하고 국제적 인권 기준에 부합하는 관행을 수용하기를 장려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북한이 세계에서 가장 불투명한 국가라는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심각한 인권 유린에 연루된 모든 개인을 밝혀내기 위해 정보를 수집하고 평가하는 노력을 계속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버스비 부차관보는 국무부는 앞으로도 가능한 모든 기회를 이용해 북한에 인권을 개선하도록 압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