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세계기상기구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 사상 최대치"


페테리 타알라스 세계기상기구 사무총장이 24일 스위스 제네바 유엔 본부에서 열린 연례 이산화탄소 보고 회의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페테리 타알라스 세계기상기구 사무총장이 24일 스위스 제네바 유엔 본부에서 열린 연례 이산화탄소 보고 회의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올해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가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세계기상기구(WMO)가 밝혔습니다.

이는 지난해부터 시작된 강력한 엘리뇨 현상이 큰 영향을 미쳤고 이런 상황이 올해에도 계속 이어진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엘니뇨란 남태평양의 바다가따듯해 지는 현상으로 기상이변의 원인이 됩니다.

세계기상기구는 24일 발표한 온실가스 보고서에서 지난해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가 측정 사상 처음으로 400ppm 에 도달했으며 올해는 더 증가했다고밝혔습니다.

페테리 타알라스 WMO 사무총장은 “전세계가 바른 방향이 아닌 잘못된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다”며 지구온난화지수가 더 악화되고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이산화탄소는 지구온난화 현상의 주범으로 석유와 석탄, 천연가스 등 화석연료를 태우면서 발생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