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블링큰 부장관, 일본·한국 이어 중국 방문...북한 문제 논의


토니 블링큰 미 국무부 부장관. (자료사진)

토니 블링큰 미 국무부 부장관. (자료사진)

동북아 순방에 나선 토니 블링큰 미 국무부 부장관이 이달 말 중국을 방문해 중국 관리들과 북한 문제 등을 논의합니다.

미 국무부는 24일 블링큰 부장관이 29일 베이징을 방문해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과 3차 미·중 전략안보대화 사전회의를 갖는다고 발표했습니다.

국무부는 양측이 “북한과 해양 문제 등 전략 안보 사안들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블링큰 부장관은 중국 방문에 앞서 26일부터 29일 까지 일본과 한국을 방문해 대북 정책에 대한 전략 공조 방안을 논의할 계획입니다.

국무부는 앞서 보도자료에서 블링큰 부장관이 27일 일본에서 열리는 제5차 미한일 외교차관협의회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었습니다.

이 회의에는 블링큰 부장관 외에 임성남 한국 외교부 제1차관과 스기야마 신스케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이 수석대표로 참석합니다.

세 나라 대표는 북한의 도발 위협에 대응한 제재와 압박 강화 등 3국 공조 방안을 집중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무부는 블링큰 부장관이28일 서울로 이동해 조태용 국가안보실 1차장 등 고위 관리들과 대북 전략 공조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