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남측 인권결의안 문의 없었다"...송민순 회고록 첫 반응


송민순 전 한국 외교통상부 장관이 24일 총장으로 재직 중인 서울 삼청동 북한대학원대학교에서 기자들을 만나 자신의 회고록 논란과 관련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송민순 전 한국 외교통상부 장관이 24일 총장으로 재직 중인 서울 삼청동 북한대학원대학교에서 기자들을 만나 자신의 회고록 논란과 관련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은 오늘(24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한국 정치권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이른바 ‘송민순 회고록’ 내용과 관련해 한국 정부가 지난 2007년 유엔 총회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에서 기권키로 결정하기에 앞서 북한에 의견을 문의하지도, 기권 입장을 알려오지도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한국의 송민순 전 외교부 장관은 최근 출간한 회고록에서 노무현 정부 시절인 지난 2007년 한국측이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기권을 최종 결정하기에 앞서북한의 의견을 물었고 야당의 유력한 차기 대통령 후보인 문재인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이 이 과정에 관여했다고 적었습니다.

한국 여권은 이에 대해 노무현 정부가 북한과 사실상 내통했다고 비판하면서 여야간 거센 공방전이 이어졌습니다.

북한은 한국 정부 여당의 비난 공세가 제1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을 북한과 연결시켜 종북세력으로 몰아대는 비열한 정치테러라고 주장했습니다.

한국의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북한의 이 같은 입장 표명에 대해 한국 내부의 갈등을 부추기려는 불순한 의도의 일방적 주장이라고 일축했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