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북 말레이시아 비공식 대화 종료


미국과 북한의 비공개접촉이 진행 중인 22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한 호텔에서 취재진과 만난 북한 한성렬 외무성 부상.

미국과 북한의 비공개접촉이 진행 중인 22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한 호텔에서 취재진과 만난 북한 한성렬 외무성 부상.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미국과 북한 간의 비공식 대화가 22일 마무리됐습니다.

금요일(21일)과 토요일(22일) 이틀간 열린 이번 비공식 대화에는 미국 측에서 로버트 갈루치 전 국무부 북핵 특사, 조지프 디트라니 전 6자회담 차석대표, 리언 시걸 미국 사회과학원 동북아안보협력 프로젝트 국장 등이 참가했으며, 북한 측에서는 한성렬 외무성 부상과 장일훈 유엔주재 차석대사 등이 참가했습니다.

리언 시걸 국장은 22일, 한국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와 관련해 "개인적 견해로 일부 진전이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시걸 국장은 "북측은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중단하기 전에 미국과 평화조약을 체결하기를 원하는 입장"이라고 말한 것으로 한국 연합뉴스는 전했습니다.

앞서 미국 정부는 이번 협의는 민간 차원의 대화로, 미국 정부와는 관계없는 것이라고 선을 그은 바 있습니다.

한편 일본 아사히 신문은 23일, 이번 비공식 대화에서 북한이 내년에 출범하는 미국 새 정부의 대북정책을 모색하는 자세를 보였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