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에 첫 위안부 소녀상 제막


22일 제막식에 참석한 위안부 피해자 한국 이용수(88) 할머니가 소녀상의 얼굴을 닦아주고 있다.

22일 제막식에 참석한 위안부 피해자 한국 이용수(88) 할머니가 소녀상의 얼굴을 닦아주고 있다.

중국에 처음으로 일본군 위안부 소녀상이 세워졌습니다.

중국 상하이 사범대 교정에서 22일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이 열렸습니다.

한국인 소녀상 옆에 중국의 위안부 피해자를 상징하는 소녀상이 나란히 앉아있는 모양입니다.

이로써 위안부 소녀상는 미국과 캐나다, 호주에 이어 세계 4번째로 중국에 세워지게 됐습니다.

현재 위안부 소녀상은 한국 내 40여개를 비롯해 전 세계에 50여개가 설치돼있습니다.

제막식에는 위안부 피해자인 한국 이용수 할머니와 중국 하이난성의 천롄춘 할머니가 함께 참석했습니다.

이용수 할머니는 이날 제막식에서 두 소녀상 얼굴에 흐르는 비를 닦아주며 "이제 외롭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날 중국의 첫 일본군 위안부 관련 박물관인 ‘중국 위안부 역사박물관’도 상하이사범대 원위안루에 개관했습니다.

이 박물관에는 일본군의 위안부 강제동원 사실을 입증하는 각종 사료와 위안부 피해자들이 남긴 유물, 사진 등이 전시돼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