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대선 3차토론, 클린턴 "동맹 중시" vs 트럼프 "방위비 인상"


19일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대선 후보 3차 TV 토론에서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왼쪽)와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가 토론을 벌이고 있다.

19일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대선 후보 3차 TV 토론에서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왼쪽)와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가 토론을 벌이고 있다.

미국 대통령 선거 후보 간 마지막 TV 토론이 열렸습니다.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는 한국 등 동맹의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거듭 주장했고,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는 동맹관계 강화를 강조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19일 미 서부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대선 후보 3차 TV 토론에서 두 후보는 동맹관계에 대한 기존 입장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는 동맹들이 더 많은 방위비를 부담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후보] "When I said Japan and Germany, and I’m, not to single them out, but South Korea, these are very rich, powerful countries..."

트럼프 후보는 “일본, 독일, 한국, 사우디아라비아는 매우 부유하고 힘 있는 나라들인데 왜 돈을 내지 않는가? 북대서양조약기구 NATO도 왜 돈을 내지 않는가?”라고 지적했습니다.

트럼프 후보는 미국이 “일본, 독일, 한국에, 바락 오바마 정부에서 국가부채가 두 배로 늘어 20조 달러에 달하니 당신들이 미국을 도와야 한다고 잘 말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일본을 비롯한 이들 나라는 미국의 돈을 뜯어가고 있다. 미국이 왜 거금을 들여 다른 나라를 방어하는가? 이들 나라들은 세기의 흥정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는 “트럼프 후보가 미국의 동맹체계를 찢어버리길 원한다”며 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녹취:클린턴 후보] "The United States has kept the peace through our alliances..."

클린턴 후보는 “미국은 동맹을 통해 평화를 유지해왔고, 동맹체제는 세계 뿐아니라 미국을 더 안전하게 만든다”며 “아시아, 유럽, 중동 그리고 그밖의 지역의 동맹들과 협력할 것이고, 그게 평화를 유지하는 유일한 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클린턴 후보는 이어 트럼프 후보가 핵 확산을 용인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녹취: 클린턴 후보] "This is a person who has been very cavalier, even casual about the use of nuclear weapons.."

트럼프 후보는 일본, 한국, 사우디아라비아 등의 핵 보유를 지지했고, 미국 또한 기왕 보유한 핵무기를 왜 사용하지 않느냐고 말했는데, 이는 매우 무서운일이라는 겁니다.

이에 대해 트럼프 후보는 클린턴 후보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하지만 앞서 트럼프 후보는 여러 차례 언론 인터뷰를 통해 동맹국이 분담금을 더 내지 않는다면 미군을 철수하거나 한국과 일본의 핵무장을 용인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두 후보는 토론에서 북한 핵 문제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클린턴 후보는 한국, 일본 등 동맹과 협력해, 트럼프 후보는 중국을 통해 북 핵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