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CNN 조사 "클린턴, 3차 TV토론 승리"


힐러리 클린턴 미 공화당 대선후보가 19일 라스베이거스 네바다대학에서 열린 3차 TV 토론에서 발언하고 있다.

힐러리 클린턴 미 공화당 대선후보가 19일 라스베이거스 네바다대학에서 열린 3차 TV 토론에서 발언하고 있다.

미국 대통령 선거 3차 TV토론회에서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가 또 다시 우세한 토론을 펼친 것으로 평가됐습니다.

미국 CNN 방송이 토론 직후 여론조사기관 ORC와 공동으로 벌인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52%가 클린턴 후보를 승자로 지목했습니다.

반면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후보를 승자로 택한 응답자는 39%에 그쳐, 클린턴 후보와 13%포인트의 격차를 나타냈습니다.

클린턴 후보는 이로써 3차례 진행된 CNN 방송의 여론조사에서 모두 승리했습니다. 하지만 두 후보 간의 격차는 점점 줄어 이날 가장 근소한 차로 좁혀졌습니다.

1차 토론 뒤 클린턴 후보는 62%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아 27%에 그친 트럼프 후보를 크게 앞질렀습니다. 또 2차 토론 뒤 조사에서도 클린턴 후보는 57%로트럼프의 34%를 여유 있게 따돌렸습니다.

하지만 선거를 20일을 앞두고 어제 끝난 최종 TV토론에서 클린턴 후보를 승자로 보는 답변율 5%가 트럼프 후보 쪽으로 그대로 옮겨갔습니다.

한편 ‘누가 더 준비된 대통령인 것 같냐’는 물음에 응답자의 59%가 클린턴 후보를, 35%는 트럼프 후보를 택했습니다.

또 ‘어느 후보의 주장에 동의하느냐’는 질문에는 클린턴 후보와 트럼프 후보가 각각 50%와 47%로 양분됐으며, ‘누가 더 진실한 후보냐’는 물음에는 트럼프 후보가 47%의 지지를 받아 46%에 그친 클린턴 후보를 간발의 차로 따돌렸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