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김정은 죽음' 언급 관련 "북 도발에 모든 조치 취할 것"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국무부는 “핵 도발 시 김정은이 죽을 것”이라는 국무부 고위 관리의 발언은 북한의 도발을 막기 위해 모든 수단을 다 사용할 것이라는 뜻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미국과 동맹국 보호를 위한 강한 의지로 이해해 달라는 겁니다. 백성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국무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겨냥한 대니얼 러셀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의 강경 발언이 미국의 단호한 대북 입장을 반영한 것으로 설명했습니다.

[녹취: 캐티나 애덤스 대변인] “The United States is fully committed to the security of our allies in the region, and we will take all necessary steps to defend ourselves and our allies and respond to North Korean provocations.”

캐티나 애덤스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14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러셀 차관보의 ‘김정은 죽음’ 언급이, 필요할 경우 김정은을 제거하겠다는 미국 정부의 메시지인지 묻는 질문에, 미국은 역내 동맹국 안전을 지키기 위해 전념하고 있고 북한의 도발에 대응해 미국과 동맹국들을 방어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러셀 차관보의 해당 발언과 관련해 확대 해석을 경계하거나 에둘러 답변하는 대신 미국의 강경한 대북 입장을 확인하는 적극적 반응을 보인 겁니다.

앞서 러셀 차관보는 지난 12일 미 언론 국방담당 기자들과 가진 조찬 간담회에서 “김정은이 핵 공격을 감행할 향상된 역량을 갖더라도 바로 죽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대니얼 러셀 차관보] “Perhaps he’s got an enhanced capacity to conduct a nuclear attack and then immediately die.”

러셀 차관보는 따라서 핵 공격을 수행하는 것이 북한의 제 1안 (플랜A)이 될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애덤스 대변인은 또 북한 관련 다른 현안에서도 한층 강경해진 미국 정부의 대북 기조를 전했습니다.

특히 북한 정권에 주민 탄압 책임을 지우기 위해 국제 스포츠 대회에 참가하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는 마르주키 다루스만 전 유엔 북한 인권 특별보고관의 전날 주장과 관련해 “당연한 결과”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녹취: 캐티나 애덤스 대변인] “This call was a natural result of the DPRK’s continued dangerous provocations and flagrant violations of multiple UNSCRs. The DPRK’s actions undermine the credibility and authority of the international system that has repeatedly warned the DPRK to abandon its ballistic and nuclear missile programs.”

애덤스 대변인은 그런 요청은 지속되는 북한의 위험한 도발과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노골적 위반에 뒤따르는 당연한 결과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의 행동은 북한에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폐기를 거듭 경고하는 국제 시스템의 신뢰성과 권위를 훼손한다는 겁니다.

애덤스 대변인은 북한의 국제 스포츠 참여 제한의 구체적인 부분은 유엔에 문의할 사안이라면서도, 미국은 국제사회가 북한 정권의 호전적 행동에 비용을 부과하는 방안들을 살펴보는 게 중요하다고 본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캐티나 애덤스 대변인] “We think it is important the international community explore options to impose real costs and consequences on the DPRK regime for its aggressive behavior.”

한편 애덤스 대변인은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2270호에 포함된 ‘민생 예외’ 조항의 문제점과 관련해 북한의 최대 무역 상대인 중국이 안보리 제재를 완전히 이행하는 것을 포함해 독자적 영향력을 발휘해 줄 것을 계속 촉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미국은 김정은이 북한 앞에 놓인 유일한 경로는 비핵화뿐이라는 사실을 깨닫게 만드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