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플로리다주, 지카 바이러스 추가 감염지역 확인


지난 8월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비치에서 보건 관계자가 모기 방제작업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미국 동남부 플로리다 주의 한 작은 마을이 지카 바이러스를 인간에게 옮기는 모기들의 서식처로 확인됐습니다.

이 마을은 마이애미 시 서북부 2.6km2 면적에 걸친 지역입니다.

릭 스콧 플로리다 주지사는 어제 (13일) 이 지역에 거주하는 여성 2명과 남성 3명이 지카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밝혔습니다.

플로리다 주 내 지카 바이러스 감염자는 1천20명에 달하며, 대부분 해외여행을 통해 감염됐지만 155건은 여행과 관계없습니다.

플로리다 주는 지난 여름 도심 북부 윈우드 예술지구에서 지카 바이러스 집단 발병 사례가 보고돼 미 대륙에서 처음으로 지카 바이러스 확산 지역으로 분류됐습니다.

스콧 주지사는 추가 감염 지역 발표는 지카 바이러스와 싸우기 위해 연방 예산 지원이 절실함을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