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던포드 미 합참의장 "철통 같은 한국 방어공약 이행할 것"


조셉 던포드 미 합참의장과 이순진 한국 합참의장이 13일 미 국방부에서 한-미 군사위원회 회의를 하고 있는 모습 (미 합참 제공)

조셉 던포드 미 합참의장과 이순진 한국 합참의장이 13일 미 국방부에서 한-미 군사위원회 회의를 하고 있는 모습 (미 합참 제공)

미국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맞서 한국에 대한 철통 같은 방어공약을 계속 이행할 것이라고 조셉 던포드 미 합참의장이 밝혔습니다. 동맹 관계와 대북 억제 노력도 계속 강화해 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과 한국의 합참의장 등 군 고위 당국자들이 13일 미 국방부에서 41차 한미 군사위원회(MCM) 회의를 열었습니다.

미 합동참모본부(JCS)는 회의 뒤 성명에서 미국에서는 조셉 던포드 합참의장과 해리 해리스 태평양사령관,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이, 한국에서는 이순진 합참의장과 정안호 합참 전략기획부장 등이 회의에 참석했다고 밝혔습니다.

성명에 따르면, 던포드 의장은 미-한 동맹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도 불구하고 더 견고하고 강력해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철통 같은 한반도 방어 공약을 계속 이행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국 측 이순진 합참의장은 두 나라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의 효율적 대응을 위해 실질적인 공조 체계와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인 사드 배치 등 적극적인 군사 협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두 의장은 또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이 한반도와 지역, 전세계의 평화와 안정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라며 강력히 규탄했습니다.

미 합참은 두 의장이 대북 억지와 추가 도발에 대한 효율적인 대응 조치들을 계속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던포드 의장과 이순진 의장은 앞서 이날 오전 워싱턴에 있는 6.25 한국전쟁 참전용사 기념공원을 찾아 함께 참배했습니다.

한-미 군사위원회 회의는 한국 방어를 위한 전략 방향과 작전 지침 등을 논의하는 자리로 1978년부터 열리고 있습니다.

한편 던포드 의장은 14일 이순진 의장, 가와노 가쓰도시 일본 통합막료장과 3국 합참의장 회의를 열어 북한의 위협 억지를 위한 공조 방안 등을 협의 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