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대통령 "고통 받는 북한 주민, 모든 길 열어 맞이할 것"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3일 청와대에서 열린 민주평통 해외자문위원과의 통일대화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3일 청와대에서 열린 민주평통 해외자문위원과의 통일대화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북한 정권이 `공포정치'로 주민들의 삶을 지옥으로 내몰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주민들이 한국에 와서 행복할 수 있도록 모든 길을 열어 놓고 맞이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은 13일 청와대에서 열린 민주평통 해외자문위원들과의 ‘통일대화’에서 북한 주민들이 한국에 와서 자유롭게 행복을 추구할 수 있도록 모든 길을 열어 놓고 맞이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북한체제가 가혹한 공포정치로 주민들의 삶을 지옥으로 몰아넣고 있고 비정상적인 방법 없이는 생존조차 어려운 상황에 이르렀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최근 굶주림과 폭압에 시달리던 북한 주민에 이어 정권을 뒷받침하던 엘리트층과 군인마저 탈북 대열에 동참하고 있다며, 정의롭고 평화로운 한반도를 만드는 길에는 북한 간부와 군인, 주민들도 예외일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의 이 같은 탈북 권유 언급은 지난 국군의 날 기념사에 이어 정부 차원에서 탈북자를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인권 문제에 대해서도 더욱 적극적으로 대처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됩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또 한국에 온 탈북자는 ‘미리 온 통일이자, 남북한 주민이 하나되는데 중요한 인적자원’이라며 이들이 한국에 잘 정착할 수 있도록 필요한 정책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북한 주민들이 자신들에게도 자유와 인권에 대한 권리가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도록 외부 세계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계속 전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아울러 북한이 핵 포기 없이는 고립과 경제적 어려움에서 벗어날 수 없을 뿐 아니라 체제 유지도 어렵다는 사실을 깨닫게 할 것이라며 지금의 엄중한 위기를 극복하고 평화로운 한반도 통일시대를 열어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민주평통은 13일 공개한 2016년 2차 통일 관련 정책건의 보고서를 통해 한국 내 미국의 전술핵 재배치 필요성을 건의했습니다.

한국 내 전술핵 재배치와 첨단 전략자산 배치 등을 모색하는 것은 북한은 물론 중국의 대북 제재에 대한 압박으로도 작용할 수 있다는 논리입니다.

보고서는 과거 실제로 미국의 유럽 내 핵미사일 배치로 미-소 간 전략무기 경쟁에서 구 소련이 수세에 몰리면서 결국 붕괴의 한 요인이 됐다며 전술핵 재배치의 당위성을 강조했습니다.

보고서는 또 인도적 지원을 통한 북한 주민의 ‘생존권 지원’과 함께 대북 제재 국면에서 북한 인권 침해 실태를 공개해 북한 당국을 압박하는 양면 전략도 건의했습니다.

아울러 북한 주민들의 알 권리를 위해 다양한 대북방송과 정보기술을 활용하고 북한 청취자에 필요한 특화된 내용물을 제작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대통령이 의장을 맡는 헌법기구인 민주평통의 이번 2016년 2분기 정책건의 보고서는 전문가 심의를 거쳐 지난달 말 청와대와 통일부, 국회 등에 전달됐습니다.

지난 5월과 6월에 이어 올해 세 번째로 열린 이번 민주평통의 ‘통일대화’에는 아시아와 유럽, 아프리카 등 92개국 해외자문위원 등 모두 53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민주평통은 지난 11일부터 14일까지 닷새 간 서울에서 제3차 해외지역회의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