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세계보건기구, 탄산음료 증세 권장


탄산음료가 가득찬 냉장고 앞에서 콜라를 마시고 있는 멕시코시티 근로자. (자료사진)

탄산음료가 가득찬 냉장고 앞에서 콜라를 마시고 있는 멕시코시티 근로자. (자료사진)

세계보건기구, WHO가 세계 각국에 비만을 방지하기 위해 설탕음료세를 부과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WHO는 11일 탄산 음료와 관련된 새로운 보고서를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WHO는 이 같은 세금이 부과될 경우 가격이 20% 올라 설탕음료 소비가 그만큼 줄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비만의 주범으로 알려진 설탕음료의 전 세계 소비 규모는 1980년에 비해 2배 가량 늘었습니다.

2014년 현재 전세계 비만 인구는 약 5억 명으로 추산되는 가운데, 성인 남성의 11%, 또 여성의 15%는 비만으로 분류되고 있습니다.

설탕음료세는 미국에서도 첨예한 논란이 됐습니다. 뉴욕의 경우 법원에서 좌절됐지만, 필라델피아와 버클리 시에서는 정책이 성공을 거두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