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캐나다 외무장관, 북한 외무상에 임현수 목사 억류 문제 제기


스테판 디옹 캐나다 외무부 장관 (자료사진)

스테판 디옹 캐나다 외무부 장관 (자료사진)

스테판 디옹 캐나다 외무부 장관이 지난 7월 북한의 리용호 외무상을 만나 북한에 억류 중인 임현수 목사 문제를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캐나다 공영방송인 `CBC’는 지난 7월 라오스에서 열린 아세안 지역안보 포럼(ARF)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했던 디옹 장관이 현지에서 리용호 북한 외무상을 잠시 만났다고 11일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행사장 복도에서 리용호 외무상을 우연히 만난 디옹 장관이 리 외무상에게 말을 건넸고, 이어 짧게 이야기를 나눈 뒤 헤어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캐나다 외무부는 디옹 장관이 이 자리에서 북한에 억류 중인 한국계 캐나다인 임현수 목사와 관련해 긴급한 영사 문제를 리 외무상에게 전달했다고 확인했습니다. 하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말이 오갔는지, 또 디옹 장관이 리 외무상에게 어떤 요청을 했는지는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임현수 목사는 지난 1997년부터 18년 간 북한을 100회 이상 드나들며 대규모 인도주의 지원 사업을 펼치다 지난해 1월 억류됐습니다.

임 목사는 이후 지난해 12월 국가전복 음모 혐의로 무기 노동교화형을 선고 받고 복역 중입니다.

VOA 뉴스 김정우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