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내년 '김 씨 3대' 찬양 국제대회..."김정은 우상화 본격화"


지난 5월 북한 평양 4.25 문화회관에서 열린 7차 노동당 대회에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입장하자 참석자들이 일제히 박수를 치고 있다.

지난 5월 북한 평양 4.25 문화회관에서 열린 7차 노동당 대회에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입장하자 참석자들이 일제히 박수를 치고 있다.

북한이 내년 1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생일을 국경일로 지정하고 김 위원장에 대한 우상화를 본격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김일성, 김정일, 김정은 3대 세습을 찬양하기 위한 국제 행사도 준비하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김일성과 김정일, 김정은 김 씨 3대를 찬양하기 위한 대규모 국제 행사로 ‘백두산 위인 칭송대회’를 내년 8월 백두산과 평양에서 개최한다고 11일 보도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 대회를 위한 국제준비위원회가 지난 6일 결성돼 세계의 진보적 인민들에게 대회 개최 사실을 알리는 호소문을 보냈다고 전했습니다.

북한관영 `조선중앙TV'입니다.

[녹취: 북한관영TV] “2017년 백두산 위인 칭송대회 국제준비위원회가 결성됐습니다.”

호소문은 내년에 김일성 주석의 105번째,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75번째 생일을 맞고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당과 국가의 최고 수위에 오른 지 5년이 되는 뜻 깊은 해라고 강조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또 김 국무위원장을 ‘각하’로 칭하며 내년 1월 김 국무위원장의 생일을 성대하게 경축하고 이어 2월에 있는 김 국방위원장 생일인 광명성절과 4월 김일성 주석의 생일인 태양절, 그리고 김 주석의 처 김정숙의 생일이 있는 12월까지 연이어 행사를 벌여 1년 내내 경축 분위기를 높이자고 제안했습니다.

1월 8일로 알려졌을 뿐 공식 확인된 적은 없던 김 위원장의 생일에 대해 북한 관영매체가 1월이라고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 때문에 북한이 김 위원장의 생일을 공개하면서 내년부터 김 위원장에 대한 우상화를 본격화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입니다.

한국 국책연구기관인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이수석 박사는 김 주석과 김 국방위원장 생일처럼 김 위원장의 생일도 내년부터 국경일로 지정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습니다.

[녹취: 이수석 박사 / 한국 국가안보전략연구원] “김정은 생일을 성대하게 치른다는 의미는 내년부터 김일성, 김정일 생일처럼 국경일로 삼아서 민족 최대 명절로 크게 기념하고 주민들에겐 김정은 우상화 정책을 본격적으로 시행하겠다는 그런 의미가 있습니다.”

이 박사는 김 위원장이 7차 노동당대회를 통해 법적 제도적 차원의 수령 지위를 확보했지만 주민 정서까지 파고들진 못한 것으로 보인다며 내년 생일을 기점으로 대대적인 우상화 작업을 벌여 할아버지나 아버지와 같은 수령의 반열에 오르려 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북한이 국제적인 우상화 행사를 준비하는 배경엔 5차 핵실험으로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가 한층 강화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체제의 건재함을 과시하는 효과도 노리고 있다는 관측입니다.

서울대통일평화연구원 장용석 박사입니다.

[녹취: 장용석 박사 /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자신들이 제재 속에서도 나름대로 잘 버텨나가고 있을 뿐아니라 사실은 강성국가를 건설하고 있다는 것을 보다 적극적으로 과시함으로써 국제사회의 비핵화 요구를 또 다른 방식으로, 도발은 아니지만 도발과 마찬가지 성격으로 강하게 받아치는 의미가 크다고 생각합니다.”

장 박사는 북한이 김 씨 3대 찬양대회를 국제사회를 향해 자신들의 정당성을 주장하는 무대로 활용하면서 그 결과를 김 위원장 유일영도체계 구축을 위한 국내정치적 자산으로 활용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