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푸틴 러 대통령, '시리아 사태' 갈등 프랑스 방문 연기


지난해 11월 모스크바를 방문한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왼쪽)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모스크바를 방문한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왼쪽)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다음주 프랑스를 방문하지 않을 것이라고 프랑스 관리들이 밝혔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오는 19일 새 동방정교회 개관식 참석 등을 위해 프랑스 수도 파리를 방문할 예정이었습니다.

러시아 측은 최근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의 정상회담 보류 가능성 언급에도 불구하고 프랑스 방문을 강행한다는 계획이었지만, 회담이 열릴 경우 의제는 시리아 문제에 한정될 것이라는 프랑스 측의 발표에 입장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장 마르크 아이로 프랑스 외무장관은 어제 프랑스의 한 라디오 방송에서 시리아 알레포에 대한 러시아 등의 공습이 전쟁범죄에 해당할 수 있다며, 국제형사재판소 검사들과 어떻게 조사에 착수할지에 관해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러시아나 시리아 모두 국제형사재판소 가입국이 아닌 만큼 어떻게 조사가 이뤄질 수 있을지는 불분명합니다.

한편 러시아는 자국 군의 공습은 테러단체를 겨냥하는 것이라며 시리아 민간인들에 대한 공격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