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셔먼 전 미 국무차관 "북 핵 종식하려면 모든 수단 동원해야"


웬디 셔먼 전 미 국무부 정무차관(왼쪽)이 10일 서울에서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과 면담했다.

웬디 셔먼 전 미 국무부 정무차관(왼쪽)이 10일 서울에서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과 면담했다.

웬디 셔먼 전 미 국무부 정무차관은 북한의 핵무기를 완전히 끝내기 위해서는 경제 제재 조치만으로 하기보다는 모든 가능한 선택을 갖고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셔먼 전 차관은 오늘 (11일) 서울에서 열린 `매일경제' 주최 제17회 세계지식포럼 강연에서 정보, 외교, 군사, 경제 제재 등 모든 도구를 다 사용해야 북한의 위협에 대응책을 찾을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셔먼 전 차관은 또 북한이 차기 미 대통령에 대해 내년 초에 도발을 감행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북한이 최근 노동당 창건일에 도발하지 않았다고 해도 곧 도발 움직임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우려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