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파워 미 대사 "북 핵 문제 시급성 확인...새 안보리 결의 도출 노력"


사만다 파워 유엔주재 미국대사(왼쪽)가 10일 서울 한국 외교부 청사에서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회담한 후 약식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만다 파워 유엔주재 미국대사(왼쪽)가 10일 서울 한국 외교부 청사에서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회담한 후 약식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만다 파워 유엔주재 미국대사와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이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만나 북한의 5차 핵실험 감행에 대한 강력한 제재에 뜻을 함께했습니다. 파워 대사는 유엔 안보리 차원의 새로운 결의안이 빨리 통과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사만다 파워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10일 오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과의 면담 직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번 한국 방문을 통해 북 핵 문제에 대한 시급성을 확인했으며 유엔 안보리 차원의 새 결의안이 가능한 빨리 통과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파워 대사는 현재 논의되고 있는 결의안 초안에는 정치적, 기술적 문제도 포함돼 있다면서 북한이 대량살상무기의 진화에 사용하는 돈의 출처에 대해서도 들여다보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미-한 양국은 북한 지도부의 셈법을 바꿀 수 있는 결의안에 대해 단합된 입장을 갖고 있다고 파워 대사는 강조했습니다.

[녹취: 사만다 파워 / 유엔 주재 미국대사] “Won’t this revolution to be practically…”

파워 대사는 또 중국과 러시아 등 다른 국가들과도 강력한 안보리 결의안 도출을 위해 모든 정치적 역량을 발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파워 대사는 하지만 결의안 채택 협상의 빠른 마무리를 위해 뜻을 굽히거나 결의안을 부족하게 만들 생각은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파워 대사와 함께 기자회견에 참석한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한국 정부가 지난 3월 취해진 독자적인 북한 제재보다 훨씬 더 강력한 제재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윤 장관은 현재 미-한 간 다양한 수준에서 대북 독자 제재 문제를 조율하고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습니다.

[녹취: 윤병세 장관 / 한국 외교부] “지난 3월에 취했던 독자 제재에 이어서 훨씬 더 강력한 독자 제재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윤 장관은 또 유럽연합이나 일본도 독자 제재를 검토하고 있다며 시기적으로 봤을 때 지금이 제재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 외교부는 11일 현재 범정부 차원에서 보다 구체적이고 실효적인 제재 방안을 강구하고 있으며 이미 미국이나 일본 등 우방국들과도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따라서 파워 대사의 이번 한국 방문 시기는 매우 적절하며 북 핵 문제 대응에서도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윤 장관은 평가했습니다.

사만다 파워 유엔주재 미국 대사(가운데)가 9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비무장지대 내 판문점을 방문하고 있다. 파워 대사는 취임 후 처음으로 한국을 찾았다.

사만다 파워 유엔주재 미국 대사(가운데)가 9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비무장지대 내 판문점을 방문하고 있다. 파워 대사는 취임 후 처음으로 한국을 찾았다.

지난 8일 한국을 방문한 파워 대사는 3박4일 간의 일정을 모두 마치고 11일 오전 미국 뉴욕으로 출국했습니다.

파워 대사는 이번 한국 방문 기간 판문점을 비롯해 탈북자 정착교육기관인 하나원과 탈북 청소년 대안학교 등을 방문해 다양한 탈북자들을 직접 만나는 등 파격행보를 선보였습니다.

또 홍용표 통일부 장관과 차기 유엔주재 한국대사로 임명된 조태열 외교부 제2차관 등 한국 정부의 외교안보 분야 고위 당국자들을 면담했습니다.

이 자리에서는 안보리 결의의 조속한 채택과 중국, 러시아의 협력을 이끌어낼 방안 등에 대해 집중 협의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파워 대사는 이번 한국 방문을 통해 북한 위협의 근접성과 미-한 양국이 갖고 있는 과제의 시급성을 느꼈다면서 북한 위협에 대한 인식을 보다 확고히 가질 수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