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사드 배치, 최대한 빨리 실현 노력"


미국 워싱턴의 백악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백악관 건물. (자료사진)

백악관이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사드)를 한반도에 서둘러 배치하겠다는 의지를 확인했습니다. 사드 배치 결정을 철회해 달라는 한국인들의 청원에 오히려 배치의 정당성을 강조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사드의 한반도 배치를 계획대로 추진한다는 미국 정부의 입장이 다시 한번 확인됐습니다.

백악관 청원 사이트 ‘위더피플’은 10일 사드 배치 반대 인터넷 청원에 대한 답변에서, 미국은 한국 정부와 협력해 최대한 빨리 사드를 배치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동맹인 한국과 주한미군을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으로부터 더욱 안전하게 방어하기 위해서”라는 사드 배치의 목적을 분명히 하면서, 이 결정이 한국 방어에 대한 미국의 철통 같은 의지를 반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지난 7월15일 시작된 사드 배치 철회 청원에는 10일 현재 10만 8천 295명이 서명했습니다. 청원 한 달 안에 10만 명 이상이 서명하면 백악관은 이에 대해 공식 답변을 하게 돼 있습니다.

청원에는 “사드 배치가 북한 탄도미사일에 대한 방어 조치라고 하지만 북한, 중국, 러시아를 자극해 군비경쟁을 촉발시킬 것”이라는 우려가 담겨있습니다.

백악관은 북한이 올해 1월과 9월 두 차례 핵실험을 했을 뿐아니라 복수의 유엔 안보리 제재 결의에 정면으로 위배되는 탄도미사일 발사 또한 몇 차례 감행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런 도발적 행동은 아시아태평양 지역 전체의 평화와 안전에 중대한 위협을 가한다는 겁니다.

이어 점증하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미국과 한국은 지난 2월 미-한 동맹의 미사일 방어 태세 개선 차원에서 사드 배치 가능성을 논의하기 시작했고, 북한이 도발을 계속하면서 진지한 비핵화 협상에 참여하기를 거부해 지난 7월8일 순수한 방어 조치로서 사드 배치를 결정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