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음담패설 파문…공화당, 트럼프 지지 철회 잇따라


트럼프 후보 (자료 사진)

트럼프 후보 (자료 사진)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의 음담패설이 담긴 녹음파일이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공화당 지도급 인사들의 트럼프 후보에 대한 지지 철회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가 7일 공개한 이 녹음파일은 트럼프가 지난 2005년 미 연예매체 기자와 버스 안에서 나눈 지극히 외설적인 내용의 대화가 녹음된 것입니다. 파일에는 트럼프가 과거 유부녀를 유혹하려 한 경험담과 여성의 신체 부위를 저속한 표현으로 언급하는 내용 등이 담겨있습니다.

폴 라이언 하원의장은 “트럼프의 발언에 구역질이 난다”며 트럼프가 자신의 지역구인 위스콘신에서 열리는 연례 가을 축제에 더 이상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는 라이언 의장과 스콧 워크 위스콘신 주지사, 레인스 프리버스 공화당전국위원회 위원장과 함께 이 축제에 참석해 합동 유세를 할 예정이었습니다.

프리버스 위원장도 “어떤 여성도 이런 식으로 묘사되거나 언급되서는 안 된다”고 비난했습니다.

미치 맥코넬 상원 공화당 원내 대표도 “트럼프 발언은 매우 불쾌하며, 어떤 상황에서라도 용납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유타 주의 마이크 리 상원의원도 트럼프에 대선에서 하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존 매케인 상원의원, 캐빈 매카시 하원 원내대표도 비판 대열에 합류하는 등 공화당 내 트럼프에 대한 비난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