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허리케인 매튜, 미 남동부 200만명 대피령...아이티 300명 사망


6일 미국 플로리다주 베로비치에서 허리케인 매튜의 영향으로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6일 미국 플로리다주 베로비치에서 허리케인 매튜의 영향으로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괴물’로 불리며 막대한 피해를 내고 있는 허리케인 매튜가 미 동남부 플로리다 주 동해안을 강타하고 있습니다.

매튜는 앞서 카리브해 섬나라 아이티에서만 적어도 300명의 사망자를 내는 등 연안 국가들에서 수 백 명의 인명 피해를 냈습니다.

이에 따라 플로리다 주 해안 지역 주민 약 200만 명에게 긴급대피령이 내려졌습니다. 또 현지 주민 24만 명이 이미 정전 피해를 입고 있는 가운데, 허리케인이 북상할수록 피해 규모는 커질 전망입니다.

플로리다 주 관리들은 매튜가 지역에 큰 재난을 가져 올 극도로 위험한 폭풍이라며 대피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기상청은 허리케인 매튜가 조지아 주와 사우스캐롤라이나 주까지 동부 해안선을 따라 북상한 뒤 대서양 상으로 빠져 나갈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플로리다와 조지아,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에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미 국립허리케인센터는 매튜가 10년 만에 가장 강력한 허리케인이라며 바다의 파고도 거의 5미터까지 일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