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EU 외교장관 "북핵 포기 모든 수단 강구"


윤병세(왼쪽) 한국 외교장관과 페데리카 모게리니 유럽연합(EU) 외교안보 고위대표가 5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만나 북핵 문제 등 공동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한국 외교부 제공)

윤병세(왼쪽) 한국 외교장관과 페데리카 모게리니 유럽연합(EU) 외교안보 고위대표가 5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만나 북핵 문제 등 공동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한국 외교부 제공)

한국과 유럽연합(EU)의 외교수장이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가능한 모든 수단을 강구하기로 했습니다.

한국 외교부에 따르면 ‘아프가니스탄 지원을 위한 국제회의’에 참석 중인 한국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5일 페데리카 모게리니 EU 외교안보 고위대표와 만났습니다.

이 자리에서 양측은 북한의 5차 핵실험이 북핵 문제에 대한 엄중성과 대응의 시급성이 커졌다는 점에 의견을 같이 했습니다.

특히 유엔 안보리가 추진 중인 새 대북 제재 결의의 조속한 채택과 이에 대한 회원국들의 이행을 위해 노력하고, 독자 제재 등 대북 압박 수단에 대해서도 긴밀히 협의하기로 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윤 장관은 EU의 안보리 결의 이행과 독자적인 제재 조치 마련 등 국제사회 대북 압박 공조에 동참했다고 평가하기도 했습니다.

모게리니 고위대표 역시 EU의 대북 압박 노력을 설명하면서, 앞으로도 북 핵 문제 해결을 위한 EU차원의 구체적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