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필리핀 대통령, 또 오바마에 막말 비난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자료사진)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자료사진)

필리핀의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이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에게 이번에는 “지옥에 갈 수 있다”는 막말을 해댔습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어제 (4일) 연설에서 오바마 대통령 외에 유럽연합에 대해서도 강하게 비난하면서, 유럽연합은 지옥이 가득 차 있어 연옥을 선택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같은 발언은 두테르테 필리핀 정부의 마약 단속 과정에서 3개월 만에 3천여 명이 살해된 데 대한 서방의 비난에 대한 대응으로 나왔습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 6월 말 취임 이래 자신에 대한 서방국들의 비난을 옛 식민제국들의 간섭으로 호도하고 있습니다.

두테르테 대통령의 강경발언은 이날부터 필리핀과 미국이 연례 합동군사훈련을 시작한 가운데 나왔습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앞서 이번 훈련이 자신의 재임 중 미국과 벌이는 마지막 훈련이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