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보건성 출신 간부, 가족과 탈북"


지난 2월 베이징 주재 북한 대사관 앞에서 중국 공안이 경비근무를 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2월 베이징 주재 북한 대사관 앞에서 중국 공안이 경비근무를 하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 보건성 출신 간부가 중국 베이징의 북한대표부 근무 중 최근 탈북했다고 한국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같은 보도를 확인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유력 일간지인 `중앙일보'는 5일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과 가족의 전용 의료시설인 평양 봉화진료소 등을 관장하는 북한 보건성 1국 출신의 실세 간부 등 2명이 베이징에서 가족과 함께 동반 탈북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연합뉴스'는 대북 소식통을 인용해 보건성 1국 출신의 실세 간부 1명이 가족과 함께 탈북해 한국 망명을 추진 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이 같은 보도와 관련해 한국 청와대는 ‘보도 내용이 사실이라면 북한 정권 내부의 최측근이 탈북하는 것이기 때문에 크게 주목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해당 보도에 관련한 질문에 대해 ‘관계 부처에서 답변할 사항’이라고 전제하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하지만 한국 통일부 정준희 대변인은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관련 질문에 대해 확인해 줄 내용이 없다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한국 통일부 정준희 대변인입니다.

[녹취: 정준희 대변인/ 한국 통일부] “저도 (관련 보도를) 보았습니다. 관심이 많으시겠지만 제가 확인해 드릴 수 있는 게 없습니다. 현재로서는…”

일본 외무성은 5일 베이징주재 북한대표부 소속 고위 간부가 탈북해 일본에 망명 의사를 밝혔다는 한국 언론의 보도를 부인했습니다.

일본 `교도통신'도 주중 일본대사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일본에 망명을 희망하는 북한인이 일본대사관과 접촉한 사실이 없다’며 ‘일본에 망명을 희망하는 북한인이 있다는 것도 알지 못하는 일’이라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지난 1일 국군의 날 기념사에서 ‘북한 주민들이 희망과 삶을 찾도록 길을 열어 놓을 것’이라며 ‘언제든 대한민국의 자유로운 터전으로 오기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통일부 정준희 대변인은 박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북한 주민들이 겪고 있는 열악한 인권 상황과 그에 대한 북한 당국의 책임을 지적한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즉 박 대통령의 발언은 북한 주민 모두가 최소한의 인간적 삶을 영유하고 자유와 인권 등 보편적 가치를 향유해 나갈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라고 덧붙여 설명했습니다.

한편 북한 엘리트 간부의 탈북이 사실이라면 지난 7월 말 영국주재 북한대사관 태영호 전 공사의 한국 망명에 이어 두 달 만의 일로, 북한 김정은체제의 불안요소가 커진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