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노벨물리학상, '별난물질' 연구 영국 출신 과학자 3인


올해 노벨물리학상 수상자로 결정된 데이비드 사울레스, 덩컨 홀데인, 마이클 코스털리츠 교수(왼쪽부터).

올해 노벨물리학상 수상자로 결정된 데이비드 사울레스, 덩컨 홀데인, 마이클 코스털리츠 교수(왼쪽부터).

올해 노벨물리학상은 초전도체 등 ‘별난 물질’(exotic matter) 연구를 개척한 데이비드 사울레스 미국 워싱턴대 교수 등 영국인 과학자 3명에게 돌아갔습니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오늘(4일) 올해 노벨물리학상의 절반을 사울레스 교수에게, 나머지 절반을 덩컨 홀데인 미 프린스턴대 교수와 마이클 코스털리츠 미 브라운대 교수에게 나눠 주기로 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들 교수 3명은 1970∼1980년대부터 ‘별난 물질’의 상태와 위상 문제를 꾸준히 연구함으로써 물리학은 물론 전자공학 발전 가능성을 한층 넓힌 공로를 인정받았습니다.

위원회는 이들이 초전도체나 초유동체, 자기박막 같은 특이한 상태나 위상의 물질을 연구하기 위해 고급수학의 방법론을 활용해 왔다며, 이런 연구 덕분에 오늘날 ‘별난 물질’에 대한 추적이 이뤄지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노벨상위원회는 앞서 어제는 생리의학상을 발표했으며 이어 화학상과 평화상, 경제학상, 문학상이 다음 주까지 차례로 발표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