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해병대, 서해 최전방서 북한 도발 대응 합동훈련


미국과 한국 해병대 장병들이 지난 2일 백령도에서 합동전술훈련을 하고 있다.

미국과 한국 해병대 장병들이 지난 2일 백령도에서 합동전술훈련을 하고 있다.

한국 군 해병대사령부는 오늘(4일) 주일 미 제3 해병기동군 소속 장병들이 지난달 말부터 이달 초까지 서해 최전방인 백령도와 연평도에서 북한의 도발 상황을 가정한 전술훈련과 항공기 유도훈련을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 제3 해병기동군 병력은 한국에 도착한 직후 한국 해병대 6여단 병력과 연합부대를 편성해 북한의 다양한 도발 상황을 가정한 실전적인 훈련을 하고 있습니다.

일본 오키나와에 주둔하는 미 제3 해병기동군은 한반도 유사시 ‘작전계획 5027’에 따라 가장 먼저 파견되는 부대입니다.

미-한 군 당국은 이와 함께 오는 10일부터 서해와 제주도 해상에서 실시되는 연합 항공모함 강습 훈련의 범위를 동해로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한국 국방부 문상균 대변인이 오늘(4일)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