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헬로서울] 북한정보자유화를 위한 국제연대의 밤


28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북한정보자유화를 위한 국제연대의 밤' 행사가 열렸다.

28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북한정보자유화를 위한 국제연대의 밤' 행사가 열렸다.

지난 28일 한국에서는 북한정보 자유화를 위한 공모전 시상식과 국제회의가 진행됐습니다. 저녁에는 북한정보자유화를 위한 국제연대의 밤을 열어 관계자들이 교류의 시간을 가졌는데요, 한반도 통일과 북한, 탈북민들과 관련한 한국 내 움직임을 살펴보는 ‘헬로 서울,’ 서울에서 박은정 기자입니다.

북한정보자유국제연대 주최로 지난 8월 12일부터 9월 13일까지, 외부정보와 단절된 북한 주민들에게 다양한 분야의 정보를 쉽고 안전하게 전달하는 방안을 공모하는 공모전이 열렸고요, 28일에는 공모전 시상식과 함께, 대북라디오 방송 콘텐츠 강화를 위한 한˙미˙일˙영 국제회의가 진행됐습니다. 당일 저녁에는 북한정보 자유화를 위한 국제연대의 밤을 열어, 대북방송 관계자들과 통일관련 민간단체 회원들이 함께 의견을 교환했는데요, 이번 행사를 공동주최한 통일아카데미의 조종익 사무총장입니다.

[녹취: 조종익, 통일아카데미 사무총장] “북한정보자유화를 위한 국제연대의 밤 행사인데요, 오후 2시부터 한미일영 대북방송사들이 참여한 국제회의가 진행됐었습니다. 국제회의에 참여한 패널들과, 북한정보자유화를 위해서 활동하고 있는 단체의 대표들이 친목을 도모하고, 실제 북한 정보자유화를 위해서 어떤 방안들이 있는지 논의하는 자리입니다.”

행사에서는 북한주민들이 외부정보를 접할 수 없도록 통제하는 인물들을 선정해 시상하는 내용의 풍자공연이 펼쳐졌는데요, 북한정보자유화를 위한 국제연대의 유현수 사무국장입니다.

[녹취: 유현수, 북한정보자유화를 위한 국제연대 사무국장] “북한의 주민들의 자유와 정보를 통제하는 4적을 결정하고, 거기에 김정은 위원장까지 대상으로 해서 풍자하는 의미에서 이런 행사를 기획했습니다. 지난 6월3일에 북한주민의 알 권리 및 외부정보 접근 침해와 통제의 책임자로 이들 대부분을 대북 제재 리스트에 포함시키도록 요구 했는데요, 그 때 포함됐던 인원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북한 주민들의 알 권리를 통제하는 사람들을 좀 더 부각시키고, 문제를 해결하고자 이번 행사를 기획하게 됐습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비롯 김기남 선전선동부부장, 김여정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과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인 조연준 그리고 국가안전보위성이 북한 정보통제 4적으로 선정됐는데요, 행사 참가자들이 즉석에서 각 역할을 맡아, 북한의 정보통제 실태를 전했습니다. 북한인권학생연대의 유은실 사무국장은 김여정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의 역할을 맡았습니다.

[녹취: 유은실, 북한인권학생연대 사무국장] “정보통제상 중에서, 김정은 동생이고, 선전선동부 부부장으로 일하고 있는 김여정 역할을 했습니다. 실질적으로 이 김여정이라는 사람이 북한에서 끼치고 있는 영향력을 보면, 이 사람이 대북 제재 대상에 오르거나, 논의가 되고 있는 이 과정 자체가 굉장히 위협적일 것 같다고 생각을 했습니다. 사실 북한정보자유화에 대한 논의가 시작된 지 얼마 안 된 걸로 알고 있는데, 오늘과 같이 공모전이나 포럼이나, 이런 단체들의 활동을 통해서, 북한정보자유화의 필요성이나, 그리고 앞으로 어떻게 정보자유화가 이뤄져야 할 것인지에 대한 방향이나 대안들이 충분히 논의가 되고, 한국이나 다른 세계에 있는 사람들에게, 북한정보자유화가 되기 위한 노력들을 할 필요성이 있다는 것을 많이 공감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 같습니다.”

북한인권학생연대 문동희 대표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역할을 맡았습니다.

[녹취: 문동희, 북한인권학생연대 대표] “정보유입이 북한의 정치를 변화시킬 수 있고, 사회를 변화시킬 수 있다는 게 분명한데,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해서 많이 들을 수 있었던 자리였고, 방송을 통해서 뭔가 할 수 있다라고 하는 것들이 상당히 인상적이었고, 그런 것들이 북한 주민들에게 많은 영향을 끼치기를 바랍니다.”

이번 행사는 민간 대북방송인 국민통일방송의 박정아 아나운서의 사회로 진행됐는데요, 박정아 아나운서는 방송을 진행하면서, 북한주민들에게 외부정보를 제공하고 있다는 데 보람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박정아, 국민통일방송 아나운서] “확실히 제가 피부에 닿는 것은, 방송 들으시면서 좋았다라고 말씀해 주시는 탈북자 분들 이야기를 들을 때 힘이 많이나요. 그리고 ‘말 이 방송이 참 소중하구나, 그 분들에게는 정말 큰 힘이 될 수 있구나.’는 하는 것을 느끼면서, 저도 좋지만, 사명감을 함께 느끼면서 일하는 것 같아요. 그리고 정말 북한 주민 여러분을 위해서는, 우리는 정말 익숙하게 접하는 정보인데도, 그게 전혀 익숙하지 않고, 너무나 생소하게 알고 계시더라고요. 이런 것을 보면서, 정말 북한 사회가 단절이 많이 돼 있구나, 정말 정보자유화가 꼭 필요하겠다라는 생각을 많이 했습니다.”

이번 행사에는 통역 등 자원봉사자들도 함께 했는데요 고등학교 3학년에 재학중인 박세연 양도 힘을 보탰습니다

[녹취: 박세연, 신도고 3] “국제뉴스도 제가 많이 보는 편이거든요. 그러다가 봉사활동, 국제에 관한 봉사활동을 한다 그래서 검색하다가 신청을 하게 됐고, 학교에서 북한에 관한 교육을 많이 하다 보니까, 북한에 대해서 워낙 잘 알고 있었던 편이고요, 북한에 대해서 학교뿐만 아니라 외부에서도 제가 교육을 받고 있어서, 이런 것을 듣게 되면서 잘 알게 된 것 같아요. 북한 주민들 같은 경우는 현재 차단을 해서 정보도 잘 보지 못하는 상황에 처해있는데, 저희도 그렇고 북한도 그렇고, 모든 게 다 소통이 원활하게 되고, 정보도 원활하게 공유를 할 수 있을 거라고 저는 생각을 해요.”

북한정보자유국제연대를 비롯한 관련 단체들은 앞으로도 북한정보자유화의 필요성을 국제사회에 알리는 노력을 계속하면서, 북한사회의 변화를 촉구할 계획입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