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북한 주민, 대한민국으로 오라"


박근혜 대통령이 1일 계룡대에서 열린 제 68주년 국군의 날 행사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이 1일 계룡대에서 열린 제 68주년 국군의 날 행사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은 북한 도발과 반인륜적 통치가 종식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북한 주민들도 언제든 대한민국으로 오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1일 국군의 날을 맞아 행한 연설에서 김정은 정권이 군사적 긴장으로 정권 안정과 내부 결속을 이루려 하지만 이는 착각과 오산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오히려 북한 주민과 엘리트층의 탈북에 이어 군인까지 탈영하는 등 체제 분열과 내부 동요만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주민들이 희망과 삶을 찾도록 길을 열어 놓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 국민들에게는 단합을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한국 사회 내부의 분열과 혼란이 북한 핵 도발보다 더 무서운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최종 입지가 결정된 사드 배치에 대해서는 최소한의 방어조치임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또 북한 위협에 맞서 한미동맹의 확장 억제 능력을 토대로 한국 군의 독자 대응 능력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